김호중 / 사진=텐아시아DB
김호중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김호중이 클래식 콘서트를 개최한다.

14일 가요계에 따르면 김호중은 오는 3월 클래식 콘서트를 진행한다.

콘서트 장소는 국내 공연예술계를 대표하는 시설로 꼽히는 '세종문화회관'이다. 이번 공연에는 오케스트라까지 참여, 수준 높은 사운드를 전해줄 예정이다.

김호중은 트로트 장르로 얼굴을 알렸지만, 클래식 장르에 대한 의지를 줄곧 내비쳤다. 지난해 전역 후 첫 앨범으로 '클래식'을 선택했으며, '세계 3대 테너' 플라시도 도밍고와 듀엣 무대로 팬들을 만나기도 했다.

최근에는 크로스오버 그룹 '에스페로'와 베토벤 월광 소나타를 샘플링한 곡 '엔드리스(Endless)'를 열창하기도 했다.

한편, 김호중은 지난해 그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인생은 뷰티풀: 비타돌체' OST 앨범을 선보였다. 또 오는 18일에는 에스페로과 함께 윈터 로맨스 콘서트 무대를 펼친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