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하 문빈 / 사진=텐아시아DB
산하 문빈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아스트로의 유닛 문빈&산하가 매력적인 조향사로 돌아왔다.

문빈&산하는 4일 오후 서울 광진구에서 세 번째 미니음반 '인센스'(INCENSE)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인센스'를 통해 금기된 원료를 사용해서라도 치명적인 '향(음악)'을 만들어 모두를 완벽히 행복하게 만들겠다는 두 사람의 의지가 업그레이드된 매력과 스타일로 펼쳐진다.

타이틀곡 '매드니스(Madness)'는 강렬한 베이스 사운드에 EDM, 빅밴드 요소가 어우러진 팝 댄스곡이다. 문빈&산하의 치명적인 매력을 막을 수 없이 번지고 배는 향기에 빗대어 표현해 리스너들에게 행복감을 전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매드니스' 활동으로 문빈&산하의 한층 짙어진 유닛 컬러와 절제된 섹시미를 만날 수 있다. 문빈&산하는 보컬·비주얼·퍼포먼스까지 3박자를 고루 갖춘 완성도 높은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앨범에는 문빈, 산하의 첫 솔로 자작곡 '이끌려', '바람'을 비롯해 부드러운 음색이 돋보이는 '퍼퓨머(Perfumer)', 밝고 중독성 강한 '춥춥(Chup Chup)', 모던한 사운드의 '유어 데이(Your day)'까지 다양한 장르의 총 6곡이 수록됐다.
산하 문빈 / 사진=텐아시아DB
산하 문빈 / 사진=텐아시아DB
이날 문빈은 "무대를 앞두고 향수를 뿌리는 것에서 영감을 받아서 조향사 콘셉트를 정하게 됐다"며 운을 띄웠다.

이어 "이번 음반에서는 문빈&산하의 음악을 '향'에 비유해 이 음악을 듣는 사람들을 모두 행복하게 만들어주겠다는 마음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매드니스'를 통해 처음 랩에 도전한 산하. 그는 "녹음본을 들었을 때는 '랩을 잘했나'라는 고민이 많았지만, 좋은 경험이었다"고 이야기했다.
문빈 산하 / 사진=텐아시아DB
문빈 산하 / 사진=텐아시아DB
문빈은 이번 앨범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그는 "많은 행사와 페스티벌에서 이 노래를 부르며 팬들과 다양하게 소통할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산하 역시 "이번 음반으로 문빈&산하의 향을 사람들에게 각인시키고, 나중에 우리가 음악을 냈을 때 팬들이 '두 사람의 향이 이랬지'라고 느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