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원 "헤드셋 끼니 아이돌 같다고 해주시더라" 콘서트서 잔망美 폭발


가수 정동원이 크리스마스 콘서트 ‘2nd성탄총동원’을 성료했다.

정동원이 지난 12월 24일과 25일,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 1홀에서 진행된 ‘2nd성탄총동원’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2nd성탄총동원’은 크리스마스를 기념해 개최된 공연으로, 양일간 총 7000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막강한 티켓파워와 아티스로서의 재능을 증명했다.

정동원은 ‘나는 피터팬’과 ‘어려도 알 건 알아요’를 부르며 활기찬 오프닝을 열었다. 정동원은 “벌써 1년이 지났는데 작년에 이어 올해도 성탄총동원을 찾아주셔서 고맙다”라며 “올해 크리스마스도 제가 여러분의 산타가 되어 돌아왔으니 준비한 선물들을 즐겁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하며 크리스마스 콘서트 특유의 분위기를 조성했다.

‘우리 동네’와 ‘아지랑이꽃’, ‘상사화’, ‘들꽃’을 짙은 감성과 함께 선보인 정동원은 지코의 ‘새삥’, 세븐틴의 ‘HOT’, (여자)아이들의 ‘Nxde’ 세 곡의 댄스 메들리로 아이돌 못지 않은 능숙하고 화려한 댄스 실력을 뽐내며 팬들의 열띤 환호를 받기도 했다.

현란한 댄스 메들리 무대를 마친 정동원은 “최근 ‘뱃놀이’ 활동을 하면서 이렇게 헤드셋 마이크를 차고 춤을 추며 음악방송에서 노래를 하니 아이돌 같다고 많이 얘기를 해주더라”라며 “활동하며 새로운 것도 많이 경험하고, 음악방송에 팬 여러분도 찾아와 주셔서 너무 재미있게 활동했던 것 같다”라며 지난 1일 발매한 미니앨범 ‘사내’ 타이틀곡 ‘뱃놀이’ 활동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이어서 타이틀 곡 ‘뱃놀이’를 선보인 정동원은 ‘소녀여’와 ‘잘가요 내사랑’, ‘청춘’, ‘여백’, ‘사랑은 눈물의 씨앗’을 연달아 불렀다. 또한 ‘나는 열일곱살이에요’, ‘옆집오빠’, ‘잘생기면 다 오빠’로 구성되어 업그레이드된 오빠 메들리를 열창, 공연장을 신명나는 트롯 파티장으로 탈바꿈시키며 관객들의 호응을 유도했다.

다채로운 크리스마스 이벤트 역시 눈길을 끌었다. 정동원은 직접 산타가 되어 선물을 받을 관객들을 추첨, 즉석에서 폴라로이드를 촬영해 사인과 함께 증정하며 팬들에게 기쁨을 선사했다.

25일 공연 시작 전에는 로비에서 루돌프 탈을 쓰고 관객들에게 직접 사탕을 나눠주고 공연 오프닝 전 비하인드 영상을 통해 루돌프의 정체를 깜짝 공개해 객석을 환호로 물들였다.
또한 크리스마스 콘서트 기념 한정판 곡인 ‘흰 눈’, ‘Love Actually’ 두 곡과 ‘해피 크리스마스’, ‘엉뚱한 상상’을 이어 부르며 알찬 크리스마스 스페셜 무대를 꾸몄다.

공연 말미, 정동원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팬 여러분들과 특별한 크리스마스를 보내게 되었는데, 준비하는 동안도 정말 재미있었던 것 같다”라며 “내년에는 투어도 기다리고 있어서 기대가 되고 더 자주 만나서 함께 했으면 좋겠다” 또한 “팬 분들이 곁에 계셔주셔서 너무 행복하다.”라고 공연을 마친 소감을 전하며 오는 1월의 전국 투어 콘서트 ‘음학회’ 계획에 대해 언급했다.

정동원은 ‘진짜 사나이’와 ‘내 마음속 최고’를 앵콜 무대로 선보이며 화려한 마지막을 장식, 크리스마스 콘서트 ‘2nd성탄총동원’을 성료했다.

한편, 크리스마스 콘서트 ‘2nd성탄총동원’을 성료한 정동원은 오는 1월 14일, 15일 세종문화회관 단독 콘서트 ‘음학회’를 통해 다시 한번 팬들을 만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