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빅히트뮤직
사진제공=빅히트뮤직


그룹 방탄소년단이 일본 오리콘 차트에서 또 최초 기록을 세웠다.

23일 일본 오리콘이 발표한 ‘연간 랭킹 2022’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아티스트별 세일즈’ 부문의 ‘토털 랭킹’과 ‘디지털 부문’ 1위를 석권했다. 이 부문 ‘토털 랭킹’ 1위를 차지했던 방탄소년단은 해외 아티스트로는 최초로 이 차트에서 2년 연속 정상에 오르는 신기록을 작성했다. 일본 국내, 해외 아티스트를 불문하고 이 차트에서 2년 연속 1위를 차지한 것 자체가 이번 방탄소년단이 역대 4번째일 정도로 큰 의미가 있다.

방탄소년단은 ‘Dynamite’와 ‘Butter’, ‘Permission to Dance’의 재생수 및 앨범 ‘Proof’의 디지털 앨범 다운로드 등 다양한 작품으로 ‘아티스트별 세일즈’ 부문 ‘디지털 랭킹’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아티스트별 세일즈’는 싱글, 앨범, 뮤직비디오 DVD, 스트리밍 등 발표한 작품의 총 매출액을 합산해 순위를 매기는 차트다.

방탄소년단은 “영광스러운 상을 받게 된 것은 아미 여러분을 비롯해 저희 음악을 사랑해 주시는 많은 분들 덕분이다. 올해는 다양한 곳에서 콘서트를 열고 전 세계 아미 여러분을 만날 수 있어 정말 기뻤다. 앞으로 더 좋은 음악으로 그 사랑에 보답할 수 있는 아티스트가 되도록 노력하겠다. 아미 여러분, 변함없이 사랑해 주셔서 감사하다”라고 팬을 향한 감사를 담은 소감을 전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