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BORN PINK', 美 빌보드 선정 '2022 베스트 앨범'


그룹 블랙핑크의 두 번째 정규앨범 'BORN PINK'가 미국 빌보드가 꼽은 '올해의 베스트 앨범'으로 선정됐다.

미국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는 6일(현지시간) '2022 베스트 앨범 50'(The 50 Best Albums of 2022: Staff List)을 발표했다. 여기에서 블랙핑크의 'BORN PINK'는 42위를 기록, 올해 발매된 K팝 앨범 가운데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다.

빌보드는 "블랙핑크의 첫 번째 정규앨범이 전 세계적으로 큰 성공을 거둔 만큼, 두 번째 앨범에 대한 부담감이 상당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그러나 막강한 파워를 지니고 있는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와 테디 프로듀서, 블랙핑크의 조합으로 성공은 이미 예견됐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빌보드는 "'BORN PINK'는 빌보드 앨범 차트 정상을 차지했고, 이는 블랙핑크가 완벽한 슈퍼스타임을 확인하게 했다"며 "단순한 중독성 또는 영어와 한국어의 밸런스 때문에 이 앨범이 성공을 거둔 것은 아니다. 클래식, 댄스, 보컬 등 다채로운 조합은 물론 블랙핑크의 고유한 음악 색과 새로운 모습을 함께 볼 수 있어 매력적"이라고 평가했다.
블랙핑크 'BORN PINK', 美 빌보드 선정 '2022 베스트 앨범'
블랙핑크는 빌보드뿐만 아니라 여러 해외 유력 매체들의 집중 조명을 받고 있다. 롤링스톤이 선정한 '올해의 베스트 앨범 톱100'에 25위를 차지했으며, 글로벌 스포티파이서 '올 해 가장 많은 스트리밍을 기록한 걸그룹'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지난 6일에는 전 세계 걸그룹 최초로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의 '2022 올해의 엔터테이너'로 선정돼 K팝 위상을 높였다.

한편 블랙핑크는 약 150만 명을 동원하는 K팝 걸그룹 최대 규모 월드투어를 진행 중이다. 북미 7개 도시에서 14회 공연 전석 매진을 기록, 총 20만 관객을 만난 블랙핑크는 유럽으로 발걸음을 옮겨 7개 도시 10회차 공연을 성황리에 펼치고 있다. 이외에도 이듬해인 2023년부터는 아시아, 오세아니아로 향해 팬들과의 교감폭을 넓힐 전망이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