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세라핌 / 사진=쏘스뮤직 제공
르세라핌 / 사진=쏘스뮤직 제공


르세라핌(LE SSERAFIM)이 글로벌 스포티파이 차트에 6주 연속 진입했다.

세계 최대 음악 스트리밍 업체 스포티파이에 따르면, 르세라핌(김채원, 사쿠라, 허윤진, 카즈하, 홍은채)의 신곡 ‘ANTIFRAGILE’(안티프래자일)이 글로벌 스포티파이 ‘주간 톱 송’(집계기간 11월 25일~12월 1일) 86위를 기록하며 6주 연속 차트인했다.

또한, 이 곡은 16개 국가/지역 ‘주간 톱 송’에 안착했다. 싱가포르 8위, 대만 14위, 일본 23위, 말레이시아 24위 등 아시아 지역에서 강세를 보였다. 이외에도 불가리아, 페루, 칠레 등지의 ‘주간 톱 송’에 이름을 올리며 전 세계적인 인기를 자랑했다.

‘ANTIFRAGILE’은 한국 스포티파이 ‘주간 톱 송’ 2위에 자리했다. 타이틀곡이 부동의 최상위권을 지킨 가운데, 수록곡들의 활약도 두드러졌다. ‘Impurities’는 전주 대비 3계단 상승한 31위에 올랐고, ‘Good Parts (when the quality is bad but I am)’은 77위, ‘No Celestial’은 86위를 차지했다. 데뷔곡 ‘FEARLESS’는 진입 31주 차에 17위를 기록하면서 성적 반등을 보였다.

르세라핌은 글로벌 차트는 물론 국내 차트에서도 꾸준히 사랑 받고 있다. ‘ANTIFRAGILE’이 멜론과 지니의 11월 월간 차트 3위에 올라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고, ‘FEARLESS’는 지난달 보다 순위가 대폭 상승한 28위, 35위로 차트 역주행을 펼쳤다.

한편, 르세라핌은 오늘(3일) 일본의 유명 음악방송 ‘베스트 아티스트(Best Artist) 2022’에 첫 출연한다. 이들은 내년 1월 25일 일본에서 데뷔 싱글 ‘FEARLESS’를 발매한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