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워너뮤직코리아 제공
사진=워너뮤직코리아 제공


가수 제이미가 한층 더 성장한 치명적인 비주얼을 드러냈다.

지난 30일과 1일 자정 제이미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제이미의 새 EP ‘One Bad Night’(원 배드 나이트)의 티저 이미지가 공개됐다.

공개된 이미지 속 제이미는 거침없는 노출을 감행, 화려한 스타일링과 어우러지는 바비 인형 같은 비주얼을 자랑했다. 특히 제이미는 팔과 쇄골에 새겨져 있는 장미와 나비 타투를 드러냈고 매혹적인 분위기를 풍기며 성숙해진 면모를 자랑했다.

이어 톱 디바를 떠오르게 하는 제이미의 정면 티저 이미지는 자신감 넘치는 눈빛이 담겨 기대감을 높였다. 제이미는 이유 있는 자신감을 드러내듯 카메라를 응시, 빛나는 아우라를 가감 없이 과시하며 그가 새롭게 보여줄 새 EP ‘One Bad Night’를 향한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앞서 공개된 티저 이미지를 통해 제이미는 파격 변신을 선보인 가운데 열렬한 호응을 이끌어냈고 연달아 공개된 사진에서도 매혹적인 포스를 내비쳤다. 비주얼뿐만 아니라 물오른 음악성으로 구성된 새 EP ‘One Bad Night’에 대한 글로벌 팬들의 기대감을 재상승시켰다.

제이미의 이번 새 EP ‘One Bad Night’은 타이틀곡 ‘3D Woman’을 포함해 ‘GIRLS’, ‘In My Bag’, ‘Bedtime Story (feat. GEMINI)’, ‘Honesty (0822)’이 수록, 이번 앨범을 통해 제이미만의 장르가 개척될 것으로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제이미의 새 새 EP 앨범 ‘One Bad Night’은 10월 5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되며 리스너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안길 예정이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