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필루스 샨티 / 사진=MLD엔터테인먼트 제공
라필루스 샨티 / 사진=MLD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라필루스(Lapillus) 샨티가 당찬 포부를 전했다.

라필루스는 22일 오후 2시 미니 1집 'GIRL's ROUND Part. 1'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라필루스의 데뷔는 지난 6월로, 약 3개월 만에 컴백하게 됐다.

라필루스의 새 앨범 'GIRL's ROUND Part. 1'은 여섯 소녀의 꿈을 슈팅(shooting) 한다는 당찬 포부를 담았다. 타이틀곡 'GRATATA(그라타타)'를 비롯해 타오르는 사랑을 노래하는 'Burn With Love(번 위드 럽)', 라필루스의 세계로 초대하는 'Queendom(퀸덤)' 등 다섯 곡이 수록됐다.

특히 타이틀곡 'GRATATA'는 뭄바톤 리듬을 베이스로 한 댄스 팝이다. 중독성 강한 멜로디와 끊이지 않는 안무 킬링 파트가 팬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날 베시는 신보를 준비하며, 어려웠던 점을 고백했다. 그는 "랩파트와 노래를 다 한다. 녹음 에피소드를 이야기하자면, 녹음 가이드하시는 분은 가성이셨다. 나는 진성으로 했다. 라이브 할 때 진성을 해야하기 때문에 조금 힘들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라필루스는 각자의 목표도 밝혔다. 샨티는 "개인적으로 내 꿈은 선배님들과 같이 많은 분에게 롤모델이 되는 것"이라며 "많은 분에게 멋진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라필루스는 이날 오후 6시, 라필루스는 주요 음원사이트를 통해 미니 1집 'GIRL's ROUND Part. 1'을 발매한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