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NCT 127(엔시티 127, 에스엠엔터테인먼트 소속)의 정규 4집 ‘질주 (2 Baddies)’가 미국 빌보드의 주목을 받았다.

미국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는 최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정규 4집 ‘질주 (2 Baddies)’로 컴백한 NCT 127과 새 앨범을 집중 조명하며 높은 관심을 드러냈다.

빌보드는 이번 앨범에 대해 “힙합, R&B, 팝, 일렉트로닉 댄스 등 다채로운 사운드는 물론, 세련되고 화려한 비주얼로 가득 차 있어 9명 멤버의 다재다능한 매력을 만끽할 수 있는 앨범”이라며, “큰 포부와 목표를 가지고 ‘질주’하는 NCT 127의 뜨거운 열정과 설렘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고 소개했다.

더불어 “NCT 127은 2019년 네 번째 미니앨범, 2020년 정규 2집, 2021년 정규 3집 앨범까지 3개 앨범 연속 미국 톱 앨범 세일즈 차트 1위를 기록하며 해트트릭을 달성한 바, 이번 앨범으로 보여줄 파워도 기대된다”고 주목했다.

NCT 127 정규 4집 ‘질주 (2 Baddies)’는 오늘(19일) 발표된 신나라레코드, 핫트랙스, 예스24 등 각종 음반 차트 주간 1위를 차지했으며, 앞서 발매와 동시에 일본 라인뮤직 앨범 및 송 모두 ‘TOP100 차트’ 1위에 오르는 등 글로벌한 호응을 얻고 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