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하이업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하이업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테이씨가 ’전원 메인보컬‘이라는 자신감 넘치는 모습으로 돌아왔다.

스테이씨는 19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싱글 앨범 '위 니드 러브(WE NEED LOV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컴백을 알렸다.

'위 니드 러브'는 사랑에 대한 용기, 희망, 두려움 등의 감정을 극적인 표현력으로 그려낸 앨범이다. 전 트랙에 걸쳐 ‘우린 사랑이 필요해’라는 메시지를 전한다.

이날 시은은 "이전 곡과 다른 게 비트도 빠지고 멜로디 라인도 좀 바뀌었다. 전에는 비트가 꽉 채워져 있었지만, 이번에는 보컬로 가득 채웠다. 새로운 시도를 해봤다"고 앨범 콘셉트에 관해 설명했다.

이어 재이도 "아무래도 곡 분위기 자체가 많이 달라졌다. 이번에는 서정적이고 여유롭고 자유로운 느낌이 더 커졌다"고 전했다.
사진=하이업엔터테인먼트
사진=하이업엔터테인먼트
타이틀곡 '뷰티풀 몬스터(BEAUTIFUL MONSTER)'는 사랑이란 행복의 이면에 숨은 두려움을 여섯 멤버의 폭발적인 보컬로 담아낸 곡. 곡이 전개됨에 따라 깊어지는 울림과 폭발적인 감정선이 인상적이다.

이밖에도'아이 라이크 잇(I LIKE IT)', '러브(LOVE )', 미니 2집 타이틀곡 ‘RUN2U’ 리믹스 버전의 ‘RUN2U (TAK Remix) 등 4개의 트랙이 이번 앨범을 채운다.

전 앨범들의 흥행에 대한 부담감은 없다고. 수민은 “이번 컴백은 부담감보다는 기대감이 앞섰다. 좋은 곡이 나왔다고 생각했고 그만큼 자신감이 있어서 이번에는 보컬에 더 중점을 줬다”고 말했다.

시은 역시 “보컬로 꽉 채웠다”며 “이번 곡에는 다양한 감정들이 들어있다. 노래 녹음할 때도 기승전결을 신경 쓴다”고 밝혔다.
시은./ 사진=하이업엔터테인먼트
시은./ 사진=하이업엔터테인먼트
앞서 스테이씨는 라이브 무대에 대한 발언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에 시은은 “라이브가 살아 있는 무대, 에너지를 느낄 수 있기 때문에 라이브 하는 무대를 더 좋아한다"며 그런 무대를 좋아해 주는 팬분들에게 감사하다는 말 전하고 싶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자신만의 목 관리법도 전했다. 그는 "카페인과 찬물을 최대한 멀리한다. 만약 이 두 가지가 목에 좋다고 했으면 엄청나게 마셨을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이사는 ”목 관리하는 걸 좋아한다. 따뜻한 물을 많이 마시고, 노래할 때는 카페인을 최대한 피하는 편이라고“고 덧붙였다.
수민./사진=하이업엔터테인먼트
수민./사진=하이업엔터테인먼트
다음 달 첫 팬 미팅을 앞두고 윤은 ”코로나가 기승을 부리고 있을 때 데뷔해서 못 보여드린 곡이 많다. 그 곡들 위주로 보여드릴 것“이라며 ”팬분들이 좋아할 만한 게임을 준비해서 저희가 자연스럽게 노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번 컴백에서 스테이씨는 그들만의 장르인 틴프레시가 아닌 조금은 색다른 모습을 보여준다. 시은은 "저희만의 장르로 틴프레시를 많이 언급했는데, 이번에는 새로운 시도를 했다. 전보다는 성숙한 느낌이다. 틴프레시를 깨는 시발점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스테이씨의 '위 니드 러브'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