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라필루스의 하은 / 사진제공=MLD엔터테인먼트
그룹 라필루스의 하은 / 사진제공=MLD엔터테인먼트


'MLD 新 걸그룹' 라필루스의 하은이 'K팝 최연소 아이돌' 타이틀을 갖게 된 소감을 밝혔다.

라필루스는 20일 오전 서울 마포구 신한pLay 스퀘어에서 첫 번째 싱글 '힛야!(HIT YA!)'를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갖고 데뷔를 알렸다.

라필루스는 샨티, 샤나, 유에, 베시, 서원, 하은으로 이뤄진 6인조 걸그룹. 6명 중 3명의 멤버 샨티, 샤나, 유에가 외국 국적이다. 샨티는 필리핀·아르헨티나, 샤나는 일본, 유에는 중국계 미국인이다.

팀명 라필루스는 '빛의 방향에 따라 색이 달라지는 보석'이라는 팀명의 의미처럼 "Shine Your Lapillus(자신만의 색을 찾자)"라는 메시지를 전하겠다는 뜻을 담고 있다.

이날 샤나는 "정말 많이 떨린다. 오랫동안 첫 무대를 상상하면서 꿈꿔왔기 때문에 행복하기도 하다. 오늘 정말 잘하고 싶다"고 말했다.

라필루스의 막내 하은은 2008년 11월 생으로 만 13세. K팝 아이돌 최연소다. 하은은 "저랑 동갑인 분들이 데뷔한 걸로 알고 있다. 제가 11월생이라 'K팝 최연소 아이돌' 타이틀을 갖고 오지 않았나 한다"고 밝혔다.

라필루스의 데뷔곡 '힛야'는 808비트와 거친 일렉기타 사운드로 기성 곡들과 차별된다. '이랴(giddyup)'를 연상시키는 'Hit ya!'가 훅에 반복적으로 등장해 강렬한 중독성을 준다. 특히 폭발적인 댄스 브레이크 구간이 있어 라필루스의 에너지를 느낄 수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