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모로우바이투게더, 美 '빌보드 200' 4위+3개 차트 정상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빌보드 200’ 차트 4위 진입과 함께 3개 차트에서 정상을 차지, ‘4세대 리더’의 파워를 입증했다.

24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가 발표한 최신 차트(5월 28일 자)에 따르면, 투모로우바이투게더(수빈, 연준, 범규, 태현, 휴닝카이)가 지난 9일 발매한 미니 4집 ‘minisode 2: Thursday's Child’는 ‘톱 앨범 세일즈’, ‘톱 커런트 앨범 세일즈’, ‘월드 앨범’ 등 3개 차트에서 정상을 차지했고 ‘테이스트 메이커’ 차트에서는 3위에 올랐다.

지난 22일 빌보드가 기사를 통해 밝힌 바와 같이 ‘minisode 2: Thursday's Child’는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에서 자체 최고 순위인 4위에 올랐다. 이로써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통산 여섯 번째로 ‘빌보드 200’에 진입했고, 2개 연속 앨범 연속 TOP 5의 성적을 기록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아티스트 100’ 차트에서도 3위에 올라 자체 최고기록을 달성했다. 이와 함께 타이틀곡 ‘Good Boy Gone Bad’는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 12위, ‘빌보드 글로벌 200(미국 제외)’ 143위에 랭크됐다.

한편,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minisode 2: Thursday's Child’의 전곡에 직접 참여해 더 넓고 깊어진 음악 세계를 선보였다. 이들은 신보 발매 이틀 만에 ‘밀리언 셀러’ 반열에 올랐고, 신보로 5월 30일 자 일본 오리콘 주간 앨범 차트 1위에 올라 해외 아티스트 최초로 6개 앨범을 주간 앨범 차트 정상에 연속으로 올려놓는 등 글로벌 열풍을 이어 나가고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