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사진제공=빅플래닛메이드
렌./사진제공=빅플래닛메이드


그룹 뉴이스트 출신 렌(최민기)이 빅플래닛메이드의 새 식구가 됐다.

7일 빅플래닛메이드는 "최근 렌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히며 공식 SNS를 통해 렌의 프로필사진을 공개했다.

앞서 빅플래닛메이드는 연꽃이 상징처럼 자리한 'WHO'S NEXT?' 티저 이미지를 공개하며 팬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에 일본어로 연꽃을 뜻하는 렌이 그 주인공으로 밝혀진 것.

렌은 2012년 그룹 뉴이스트로 데뷔해 '여왕의 기사', 'Love Paint (every afternoon)(러브 페인트)', 'LOVE ME(러브 미)', 'I'm in Trouble(아임 인 트러블)' 등의 곡으로 사랑받았다. 뮤지컬 배우로도 변신해 '헤드윅', '제이미' 등의 작품에서 두각을 드러냈다.

빅플래닛메이드 측은 "다재다능한 끼와 음악성을 겸비한 렌과 함께 하게 되어 기쁘다. 앞으로 렌의 활발한 활동을 위해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새로운 둥지에서 시작하는 렌의 홀로서기를 따뜻한 눈길로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현재 빅플래닛메이드에는 소유, VIVIZ(비비지, 은하·신비·엄지), 허각, 하성운, 이무진, 비오 등의 아티스트들이 소속돼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