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빅히트뮤직
사진제공=빅히트뮤직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눈물 가득 고인 콘셉트 포토로 신곡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25일 공식 홈페이지와 SNS에 미니 4집 'minisode 2: Thursday's Child'의 콘셉트 포토 ‘END’ 버전을 게재했다.

사진은 첫 이별 후 심장이 뜯겨 나간 것 같은 아픔을 느끼는 소년의 모습을 담았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장미를 든 채 처연한 눈빛으로 정면을 응시하고 있다. 개인 콘셉트 포토는 배경이나 소품 사용 없이 멤버들의 표정만으로 소년의 슬픔을 오롯이 그려 냈다. 다섯 멤버는 애써 담담한 표정을 짓지만, 눈물이 고인 채 붉어진 눈시울로 애달픈 감정을 숨기지 못하는 모습을 고스란히 표현했다.
사진제공=빅히트뮤직
사진제공=빅히트뮤직
지난 23일 다크한 분위기의 ‘MESS’ 버전의 콘셉트 포토를 공개했던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이번에는 처연한 분위기의 ‘END’ 버전의 콘셉트 포토를 공개해 이번 앨범에서 이별을 과연 어떤 모습으로 그려 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minisode 2: Thursday's Child'는 '꿈의 장'과 '혼돈의 장'에 이어 다음 시리즈로 넘어가기 전 발표하는 앨범으로, 첫 이별을 경험한 뒤 느끼는 소년의 복합적인 감정, 그리고 이를 통해 자신과 자신을 둘러싼 세상을 조금 더 알아 가는 소년의 모습을 그린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지난해 발표한 정규 2집 '혼돈의 장: FREEZE'는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에서 5위에 올랐고, 해외 유수 매체의 극찬 속에 '2021년 K팝 명반'으로 인정받았다.

이러한 기세를 몰아 'minisode 2: Thursday's Child'는 예약판매 엿새 만에 선주문량 81만 장을 돌파, 자체 기록을 경신했다.

오는 5월 9일 컴백하는 투모로우바이투데더의 새 음악과 퍼포먼스에 글로벌 팬들의 기대가 모이고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