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로 문빈&산하 /사진제공=판타지오
아스트로 문빈&산하 /사진제공=판타지오


문빈&산하(ASTRO)가 두 번째 미니앨범을 준비하면서 걱정했다고 털어놨다.

15일 오후 문빈&산하(ASTRO)가 두 번째 미니앨범 'REFUGE'(레퓨지)'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문빈&산하는 지난 2020년 9월 첫 미니앨범 'IN-OUT'을 발매했다. 두 사람은 2년 만에 새로운 유닛의 매력을 예고했다.

'REFUGE'를 통해 문빈&산하는 직접 악을 소멸하고 달래주는 선택받은 자로 변신했다. 문빈&산하는 나쁜 기억을 제거하기 위해 선과 악을 넘나들고, 때로는 기꺼이 필요악을 자처하며 모두의 은신처가 되길 바란다. 두 사람은 신비롭고 몽환적인 매력을 자랑할 전망이다.

타이틀곡 'WHO'는 묵직하고 강렬한 베이스와 드럼, 중독성 강한 후렴이 인상적인 팝 댄스곡. 멈출 수 없는 치유에 대한 열망과 잡힐 듯 잡히지 않는 악에 맞서 이를 소멸시키며 느끼는 다채로운 감정을 콘셉추얼하게 표현했다.

이날 산하는 "이번 앨범에서 녹음 같은 거나 안무 배울 때 어려운 점이 많았다. 안해본 스타일이기도 하고 안무 난도가 높았다. 걱정을 많이 했는데 막상 녹음하고 들어보니까 잘 어울리더라"고 말했다.

이어 "결과물을 확인하니까 제가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것 같아서 좋았다. 1집과 비교했을 때 더 성장한 앨범이라고 이야기해 드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문빈은 "2집이다 보니까 준비하기 전부터 생각이 많았다. 결정해야 했던 게 1집 콘셉트를 이어갈지 새로운 콘셉트로 다른 시도를 할지였다. 의논하는 과정에서 의견을 많이 냈다. 회사에서도 잘 반영해줘서 결과가 잘 나왔다. 힘내서 작업을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문빈은 "산하가 걱정이 많았다고 했는데 그럴 때마다 '할 수 있다. 형이 다 생각해놓은 게 있다'고 이야기했다. 저는 디테일하게 생각을 많이 하는 편이다. 제 계산에서 충분히 잘 표현할 수 있어서 이야기했다"고 전했다.

한편 문빈&산하의 두 번째 미니앨범 'REFUGE'(레퓨지)'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