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크리스마스 이브 함께 보내고 싶은 스타 1위...연말의 연인♥


방탄소년단(BTS) 지민이 2년 연속 '크리스마스 이브'를 함께 보내고 싶은 스타 1위에 오르며 로맨틱한 크리스마스 연인(戀人)의 정석으로 등극했다.

지난 11월 27일부터 12월 21일까지 초•중•고등 인터넷 수학교육업체 세븐에듀가 31,161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진행한 결과 '크리스마스 이브'를 함께 보내고 싶은 스타 1위로 방탄소년단 지민(18,656명, 59.9%)이 선정됐다.

방탄소년단 지민에 이어 김선호(12,065명, 38.7%)가 2위를 차지했으며 그 외 강다니엘(318명, 1.0%), 정해인(30명, 0.1%)이 각각 3, 4위를 차지했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10대 청소년들에게 '크리스마스 이브'를 함께 보내고 싶은 스타 1위로 뽑힌 방탄소년단(BTS) 지민은 매력적이고 독특한 음색을 뽐내며 방탄소년단 리드 보컬과 메인댄서로 명성을 날리고 있다.

부산예술고등학교 전체 수석으로 입학해 초중고 학생들에게 모범을 보이며 롤모델이 되어온 지민은 천재적 실력으로 매번 무대에서 아름다운 레전드 무대를 선사해 왔다.

'크리스마스 이브'를 함께 보내고 싶은 스타 1위로 방탄소년단 지민이 선정된 이유에 대해서 세븐에듀&수학싸부 차길영 대표는 “따뜻한 성격과 깊은 배려심으로 여심을 사로잡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방탄소년단(BTS) 지민의 솔로곡 ‘필터’(Filter)가 세계 최대 음원 플랫폼 스포티파이에서 2년 연속 한국 남자 솔로곡 1위에 오르는등 올해 연말 결산도 다양한 플랫폼과 분야에서의 1위로 화려하게 장식하고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