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빌리프랩
사진제공=빌리프랩


그룹 ENHYPEN(엔하이픈)이 '글로벌 K팝 라이징 스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ENHYPEN은 지난 2일 개최된 '2021 Asia Artist Awards’를 시작으로, 4일 ‘MMA 2021’(MELON MUSIC AWARDS 2021), 11일 ‘2021 MAMA(Mnet Asian Music Awards,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에서 모두 수상했다.

ENHYPEN은 신인상을 휩쓸었다. 지난해 11월 데뷔한 지 2개월 만에 ‘2020 더팩트 뮤직 어워즈’, ‘제35회 골든디스크어워즈 with 큐라프록스’, ‘제10회 가온차트 뮤직 어워즈’, ‘제30회 서울가요대상’에서 모두 신인상을 받았던 ENHYPEN은 올해 개최된 시상식에서도 신인상을 챙겼을 뿐만 아니라 ‘올해의 아티스트’ 상, ‘베스트 아티스트’ 상, ‘글로벌 라이징 아티스트상’, ‘월드와이드 팬스 초이스(WORLDWIDE FAN’s CHOICE)’ 등 본상 수상까지 성공하며 1년 만에 대세 그룹으로 자리잡고 있다.

ENHYPEN은 지난 10월 발표한 정규 1집 ‘DIMENSION : DILEMMA’로 가온 10월 월간 차트 기준 113만 장 이상의 누적 판매량을 기록하며 ‘밀리언셀러’ 반열에 올랐다.

또한 미국 NBC 인기 토크쇼 ‘켈리 클락슨 쇼(The Kelly Clarkson Show)’에 출연하고, 미니 2집 ‘BORDER : CARNIVAL’ 수록곡 ‘FEVER’로 미국 TIME(타임) 선정 ‘2021년 베스트 K-팝 노래와 앨범(The Best K-Pop Songs and Albums of 2021)’에서 ‘2021년 베스트 K-팝 노래’에 이름을 올리는 등 전 세계적인 인기를 자랑하고 있다.

한편 ENHYPEN은 내달 10일 정규 1집 리패키지 앨범 ‘DIMENSION : ANSWER’를 들고 컴백해 다시 한 번 전 세계 팬들의 관심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