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 /사진제공=포켓돌스튜디오
송가인 /사진제공=포켓돌스튜디오


가수 송가인이 이산가족과 실향민의 애환을 담은 '망향가'를 발표한다.

15일 소속사 포켓돌스튜디오에 따르면 송가인은 오는 1월 앨범 발매를 확정했다. 소속사 측은 "지난 정규 앨범 이후 13개월 만에 돌아오는 만큼, 다양한 음악으로 대중들에게 위로를 선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송가인이 발표하는 신곡 '망향가'는 2018년 이후 만남이 이뤄지지 않고 있는 이산가족과 고향으로 돌아갈 수 없는 실향민들의 아픔과 가족을 향한 그리움과 애환을 표현한 곡이다.

'망향가'는 故 백영호 작곡가의 유작으로 알려졌다. 故 백영호 작곡가는 '동백아가씨' '여로' '추억의 소야곡' '비내리는 명동' 등 400여 곡의 대중가요를 히트시킨 유명 작곡가이다.

송가인은 신곡을 통해 호소력 짙은 보이스로 듣는 이들의 상처를 위로하며 희망의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앞서 송가인은 '몽(夢)'을 비롯해 '엄마아리랑' 등 다수의 앨범을 발매하며 자신만의 감성을 깊이 있게 풀어냈던 바. 이번 앨범에서는 어떤 음악적 색깔을 담아냈을 것인지 관심이 쏠린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