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빅히트 뮤직
사진=빅히트 뮤직


그룹 방탄소년단이 'MAMA'에서 4년 연속 대상에 해당하는 '올해의 앨범상'을 수상한 아티스트가 됐다.

방탄소년단은 11일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CJENM 스튜디오에서 열린 '2021 Mnet ASIAN MUSIC AWARDS(이하 '2021 MAMA')에서 'BE'로 올해의 앨범상을 수상했다

방탄소년단은 미국 LA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2년 만의 대면 공연인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를 열고 귀국했다. 방탄소년단은 '2021 MAMA' 출연 논의를 이어왔으나 최근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나오면서 지난 3일부터 2주간 모든 국가에서 우리나라로 입국하는 내·외국인은 10일간 격리해야 했다.

이에 따라 방탄소년단은 자가격리 중이며 데뷔 후 두 번째 장기 휴가를 얻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2018년부터 올해까지 4년 연속 올해의 앨범상을 수상했다.

2018년에는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 2019년은 '맵 오브 더 소울 : 페르소나(MAP OF THE SOUL : PERSONA)'. 2020년은 '맵 오브 더 소울 : 7(MAP OF THE SOUL : 7)'으로 앨범상을 받았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