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나인투(9e)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나인투(9e)엔터테인먼트


K팝 첫 라틴 힙합 앨범이 나왔다.

뮤직프로덕션 나인투엔터테인먼트(나인투(9e)) 소속 아티스트인 래퍼 데즐라(Dazzlar)와 엘 베니(El benny)가 첫 합작 프로젝트인 앨범 '코티노(COTINO)'를 지난 6일 선보였다.

'코티노'는 COREA(코레아·한국)와 LATINO(라티노·라틴)의 합성어로, 한국에서 라틴 힙합이라는 신선한 장르의 시작을 알리는 앨범이다. 또 나인투가 세계시장을 겨냥해 선보이는 첫 번째 월드 뮤직 프로젝트다.

세계적인 라틴팝 열풍에 맞춰 힙합과 레게의 톤이 어우러지는 ‘라틴 힙합’ 장르를 선보이겠다는 각오.
사진제공=나인투(9e)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나인투(9e)엔터테인먼트
데즐라는 지난해 8월 '92 Basement'과 지난 6월 '19:95 AM' 등으로 개성을 드러냈다. 엘 베니와 함께 싱어송라이터 솜(Somme)과도 함께한 그는 전체 프로듀싱은 물론 전곡 믹싱과 마스터링에 직접 참여해 음악의 완성도를 높였다.

특히 이들이 최근 유튜브를 통해 공개한 타이틀곡 ‘Te quiero’(떼께로)의 뮤직비디오는 하루 만에 1만 조회수를 기록하기도 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