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파, 뉴욕도 접수…美 최대 추수감사절 축제 K팝 걸그룹 최초로 참석


그룹 에스파(aespa)가 미국 최대 규모의 추수감사절 축제 '메이시스 땡스기빙 데이 퍼레이드(Macy’s Thanksgiving Day Parade)'에 K팝 걸그룹 최초로 참석했다.

에스파는 지난 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일대에서 펼쳐진 '메이시스 땡스기빙 데이 퍼레이드'에 참여해 화려하게 꾸며진 대형 퍼레이드 카를 타고 거리를 누비며 현지 시민들과 가깝게 호흡했다.

에스파는 퍼레이드 행진 중 히트곡 '새비지(Savage)' 무대를 보여줘 강렬한 퍼포먼스로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

'메이시스 땡스기빙 데이 퍼레이드'에는 에스파를 비롯해 미국 인기 드라마 ‘Glee’(글리)의 대런 크리스(Darren Criss), 디즈니 영화 ‘Soul’(소울) OST 작곡가 존 바티스트(Jon Batiste) 등 세계적인 스타들이 참석했으며, 15개의 거대한 캐릭터 풍선, 수십 대의 대형 퍼레이드 카, 유명 퍼포먼스 팀, 악단 등이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