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美 빌보드 3대 메인 차트 최상위권 달성


그룹 트와이스가 미국 빌보드 3대 메인 차트 '빌보드 200', '아티스트 100'의 최상위권 아티스트로 거듭났다.

빌보드가 23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 바에 따르면, 트와이스는 11월 12일 발매한 정규 3집 'Formula of Love: O+T=<3'(포뮬러 오브 러브: O+T=<3)로 11월 27일 자 빌보드 3대 메인 차트 '빌보드 200' 3위를 차지하고 자체 최고 기록을 세웠다.

또 아티스트의 성적을 종합적으로 집계해 순위를 매기는 또 다른 빌보드 메인 차트인 '아티스트 100' 차트에서도 10위에 오르며 'K팝 대표 걸그룹'의 저력을 드러냈다.

트와이스는 뜨거운 글로벌 인기를 구가하며 '빌보드 200', '아티스트 100', '핫 100'을 섭렵한 '빌보드 메인 차트 단골손님'으로 자리매김했다. 지난 6월 발매한 전작이자 미니 10집 'Taste of Love'(테이스트 오브 러브)로 '빌보드 200' 6위, '아티스트 100' 9위를 기록한데 이어 최신작으로 또 한 번 두 차트의 톱 10 진입에 성공한 것.

특히 K팝 걸그룹 사상 최초 같은 해 2장의 음반을 ‘빌보드 200’ 톱 10에 올리는 성과를 거뒀다. 아울러 글로벌 팬들의 큰 응원에 보답하기 위해 지난 10월 발매한 첫 영어 싱글 'The Feels'(더 필즈)는 10월 16일 자 '핫 100'에 입성했고, 트와이스는 올해 해당 메인 차트에 랭크인 된 첫 K팝 걸그룹이 됐다.

'The Feels'는 전 세계 200여 개 이상 지역의 스트리밍과 음원 판매량(다운로드)을 집계해 가장 인기 있는 노래 순위를 매기는 '빌보드 글로벌(미국 제외)'와 '빌보드 글로벌 200'에 7주 연속 차트인하며 11월 27일 자 차트에는 각각 20위, 45위를 차지했다.

정규 3집 및 타이틀곡 'SCIENTIST'(사이언티스트)는 '월드 앨범' 1위, '앨범 세일즈'와 '커런트 앨범 세일즈' 2위,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7위 등 총 11개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일찍이 선주문량 70만 장을 돌파하며 이목을 집중시킨 이번 앨범은 음반 집계 사이트 한터차트 기준 초동(발매일 기준 일주일 동안의 음반 판매량) 31만 8840장을 달성했다. 이는 전작 'Taste of Love'로 세운 27만 7531장보다 약 4만 장 이상 증가한 수치로 꾸준한 상승세를 다시 한번 입증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