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음하며 울컥"
팬 향한 마음 '애틋'
승관보다 양세찬?
정동원 / 사진 = 쇼플레이엔터테인먼트 제공
정동원 / 사진 = 쇼플레이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정동원이 컴백쇼로 팬들과 소통했다.

정동원이 17일 오후 네이버 나우 '#OUTNOW'에 출연해 컴백 라이브쇼를 진행했다. 이날 방송에서 정동원은 "저 혼자 호스트로 인사드리는 건 처음이다. 약 한 시간 동안 혼자 진행을 맡게 되어서 어색하기도 하고 어려울 것 같지만 기대가 된다. 열심히 하겠다"라며 인사를 전했다.

정동원은 앨범에 수록된 곡들을 직접 소개하며 작업 비하인드를 밝혔다. 정동원은 첫 번째 타이틀곡 '잘가요 내사랑'에 대해 "녹음하면서 저도 울컥했다. 그래서 팬분들도 들으시고 우시는 분도 있을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어 정동원은 "더블 타이틀곡 '물망초'는 가사는 슬픈데 리듬은 슬프지 않아서 남녀노소 할 것 없이 박수 치면서 즐길 수 있는 곡이다. 두 곡 중 한 곡만 타이틀로 하기가 너무 아까워서 더블 타이틀을 한 것이기 때문에 두 곡 전부 반응이 좋을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정동원은 '천개의 바람이 되어'에 대해 "사실 이 곡은 원 테이크로 녹음했다"라고 밝혀 '음악 천재'다운 면모를 뽐냈다. 정동원은 "처음부터 끝까지 한 번에 불러야 해서 녹음할 때 감정을 유지하는 게 힘들었다"라며 녹음 당시를 떠올렸다.

또한, 이날 정동원은 더블 타이틀곡 '잘가요 내사랑'과 '물망초'를 라이브로 선보여 더욱 성숙해진 보이스와 애절한 감성으로 귀를 사로잡았다. 이에 팬들은 "라이브 대박", "벌써 1등할 것 같다"라면서 뜨거운 반응을 보냈다.

이어 정동원은 실시간 댓글을 통해 팬들과 활발하게 소통했다. 정동원은 비주얼의 비결을 묻는 질문에 "요즘 제가 멋있다고 조금 생각하고 있다. 옛날과 얼굴이 달라졌다고 하신다. 그래서 매일은 아니고 가끔 그런 생각을 한다"라고 능청스레 답해 팬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팬이 "정동원이 꽃이라면 어떤 꽃일 것 같냐"라고 묻자 정동원은 "꽃이 물을 먹고 자라듯이 저는 팬들의 사랑을 먹고 자라지 않냐"라면서 팬클럽 공식 색상인 연두색 꽃일 거라고 답해 남다른 팬사랑을 드러냈다.

정동원은 "누나라고 불릴 수 있는 선을 냉정하게 그어달라. 몇 살까지가 누나냐"라는 질문에 잠시 고민하더니 "100세까지는 누나다"라고 답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정동원은 "'너라고 부를게' 부를 때 한정이다. 오해하지 말아달라"라고 덧붙이면서도 "팬들은 저보다 나이 많으신 분들도 계시지만 저에게는 '소녀여'이다"라면서 센스 있는 입담을 자랑했다.

'먼 훗날'에 어떤 모습일 것 같냐는 질문에 정동원은 "어른이 되면 얼굴에 주름도 생기고 그렇지 않겠냐. 키도 더 클 것이다. 그래도 지금처럼 팬분들 앞에서 노래하고 계속 음악하고 있을 것이다. 어른이 되어도 노래를 부르면서 가수 활동을 하고 있을 것 같다"라고 답했다.

또한, 정동원은 tvN '라켓보이즈'에 함께 출연하고 있는 승관과 양세찬 중 누가 더 좋냐는 질문에 단번에 양세찬이라고 답했다. 정동원은 "경기가 끝나고 상대방을 놀리는 게 저랑 잘 맞는다"라고 답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어 정동원은 "서운해하지 말아달라. 둘 중에 고른다면 세찬이 형이다. 저희 내일도 보는데 저 연습 많이 했다. 형 한번 이겨보겠다. 각오해달라"라며 선택받지 못한 승관에게 위로의 영상 편지를 보냈다.

이날 컴백쇼를 통해 정동원은 신곡 라이브 최초 공개부터 어디서도 들을 수 없는 앨범 작업 비하인드, 전곡 미리듣기, TMI 등 다채로운 이야기들로 팬들의 궁금증을 채웠다. 마지막으로 정동원은 "하루에 5번씩 들어달라"라는 당부와 함께 첫 정규 앨범 '그리움, 아낌없이 주는 나무'의 컴백 라이브쇼를 마쳤다.

한편, 정동원의 첫 정규 앨범 '그리움, 아낌없이 주는 나무'는 오늘 17일 발매됐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