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블랙핑크 멤버 리사의 솔로 앨범 '라리사(LALISA)'가 한국 여성 아티스트 초동 신기록을 갈아치웠다.

17일 한터차트에 따르면 리사의 첫 솔로 앨범 '라리사'는 지난 10일부터 16일까지 총 73만 6221장 판매됐다. 이는 약 69만 장의 초동 판매량(한터차트 기준)을 기록했던 블랙핑크의 정규 1집 'THE ALBUM'을 뛰어넘은 수치다.

한터차트 집계는 미국·유럽 지역의 앨범 유통 구조 특성상 수출 물량 일부가 포함되지 않는다. 블랙핑크 'THE ALBUM'의 경우 수출 물량을 모두 포함한 가온차트 음반차트에서는 100만 장을 넘어서며 K팝 걸그룹 최초의 밀리언셀러가 된 바 있다.

'라리사' 역시 해외 판매분을 포함하면 80만 장을 훌쩍 넘긴 것으로 파악된다.

YG 관계자는 "블랙핑크 정규 1집은 초동 집계 기간 이후 국내외 앨범 판매량을 계속 늘려 현재 누적 140만 장을 기록 중"이라며 "아직 출시되지 않은 LALISA' LP 물량 등이 집계되면 판매량은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