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아이콘의 바비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아이콘의 바비 / 사진=텐아시아DB


아이돌의 혼전임신에 '그래도 책임감은 있네'라는 말은 하고 싶지 않다. 현역 아이돌이 감히 팬들에게 아이 아빠가 되는 걸 축하해 달라는 것도 모자라 그룹 활동을 계속 하겠다고 한다. 그 자체가 이기심의 끝판이자 민폐이고 팬 기만이라는 걸 모르는 걸까.

그룹 아이콘의 바비가 결혼을 통보했다. 그것도 예비 아내의 출산 한 달을 앞두고 말이다. 혼전임신과 결혼 2연타를 날린 바비에 아이콘 팬덤은 충격에 빠졌다.

바비는 20일 오후 자필편지로 직접 결혼과 출산 소식을 알렸다. 그는 "사랑하는 사람과 결혼을 약속했고 9월에 아버지가 된다"고 고백했다.

매도 먼저 맞는 것이 나은데 바비는 출산이 임박해서야 결혼을 '통보'했다. 바비는 빠르면 2주 늦어도 한 달 안에 아빠가 된다. 본인 마음 편하자고 미루고 미뤘을 결혼 발표지만, 팬들의 부서진 멘탈은 결코 회복되지 않을 듯하다.
그룹 아이콘의 바비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아이콘의 바비 / 사진=텐아시아DB
바비는 사과했다. 늦게 알린 이유에 대해선 "새로운 가족이 생긴다는 사실이 기쁘기도 하지만 갑작스러운 제 소식에 당혹스러울 팬분들께 죄송한 마음이 더 크다"면서 "더 빨리 알려 드렸어야 마땅했는데 이 때문에 걱정부터 앞서다 보니 늦어졌다"고 했다.

멤버들과 팬들에게 '죄송'하다면 그룹에서 빠지는 게 정상이다. 남편이자 아빠니까 가족을 책임지는 건 당연하지만, 아이돌로서 팬들에 대한 책임은 지지 않았으니 물러나는 게 맞다.

그러나 바비는 가정을 꾸리고 육아를 하면서도 팀 활동을 할 계획이다. 바비는 "아이콘 멤버들과 팬 여러분, 부모님께 부끄럽지 않은 사람이 되겠다"며 "무엇보다 아이콘의 활동을 기다려 주시는 팬분들과 멤버들에게 누가 되지 않도록 더욱더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결혼만 한 것과 아이가 있는 것과는 하늘과 땅 차이다. 아이돌이 아비돌이 된 셈이니.
최민환 율희 부부 / 사진=텐아시아DB
최민환 율희 부부 / 사진=텐아시아DB
바비의 출산 한 달 전 결혼 통보도 충격이지만, 바비에 앞서 그룹 엑소의 첸, FT아일랜드 최민환과 그룹 라붐 출신의 율희도 혼전임신으로 결혼했다. 최민환과 율희는 열애설을 인정했고, 율희가 팀에서 탈퇴한 뒤 임신 소식을 알렸기에 바비, 첸과는 약간 다른 경우다.

바비와 첸도 비슷하지만 다른 점이 있다. 바비는 한 달 전 통보지만 팬들에게 사과를 했고, 첸은 사과보다 '저희에게 찾아온 축복'을 축하해달라고 했다는 것.

첸의 팬들 일부는 첸이 현재 아내와 연애 중일 때 티를 냈다고 했다. 엑소의 커리어를 위해 모른 척 했지만, 결국 첸은 연애와 결혼, 혼전임신은 한 번에 통보했다. 공식 홈페이지에 올라온 글엔 팬들에 대한 배려나 사과가 없어 엑소 팬들을 분노케했다.
엑소의 첸 / 사진=텐아시아DB
엑소의 첸 / 사진=텐아시아DB
멤버의 속도위반 결혼은 그 팀의 과거의 영광과 미래를 얼룩지게 한다. 그룹의 앞에는 '유부돌'이 붙고 대중의 인식도 호에서 비호가 된다. 막말로 팀이 '한 물 간 것 처럼' 보이게 하는 부정적 이슈다.

누가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활동을 하겠다지만, 혼전임신과 활동 강행 자체가 팀과 팬덤에 대민폐를 끼친 거라는 걸 왜 모를까.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