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인으로 돌아온 피아노맨
22일 이별송 '네 노래'로 2년 만 컴백
변함없는 '이별 맛집'의 가치
사진제공= 로맨틱팩토리
사진제공= 로맨틱팩토리


가수 피아노맨(본명 김세정)이 '네 노래'와 함께 2년 만에 컴백한다.

피아노맨은 오는 22일 직접 작곡한 신곡 '네 노래'를 발매한다. 지난 2019년 '후회할 것 같아서' 발매 후 2년 간 사회복무요원으로 국방의 의무를 다한 피아노맨은 '네 노래'로 2년여 만에 가요계에 돌아오게 됐다.

'네 노래'는 피아노맨이 직접 작곡하고 그의 대표곡 '혜화동 거리에서', '사랑한다는 말로는'을 같이 쓴 로맨틱시티의 미스터 블랙이 작사를 맡은 곡이다. 특히 피아노맨 특유의 이별 노래 세계관을 전부 아우르는 '엔드 게임' 격의 의미를 지니고 있다.

이에 대해 소속사 관계자는 "피아노맨이 최선을 다해 오랜만의 컴백을 준비했다. 이번 '네 노래'는 '혜화동 거리에서'의 정서를 계승하는 곡이다. 왜 피아노맨을 '이별 맛집'이라고 부르는지 알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피아노맨은 이번 '네 노래' 발매 이후 꾸준히 다양한 음악 작업을 이어갈 예정이다. 최근 발매된 박재정의 '취미'를 비롯해 순순희의 '참 많이 사랑했다', 소유&오반의 '비가 오잖아' 등에 참여하는 등 작곡가로도 활발한 음악 활동을 펼치고 있는 피아노맨이 들려줄 더욱 성숙해진 음악이 기대된다.

한편, 피아노맨이 2년 만에 선보이는 신곡 '네 노래'는 오는 22일 오후 6시 국내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