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G워너비 인기요인 '셋'

그 시절 향수를 제대로 구현한 음악
'놀면 뭐하니?' 홍보 효과
멤버들 간 티키타카 호흡
/사진 = MBC
/사진 = MBC


청출어람(靑出於藍)이다.

국내 최대 음원사이트 멜론을 비롯해 각종 음악사이트에 따르면 MSG워너비 M.O.M의 신곡 '바라만 본다'와 정상동기의 '나를 아는 사람'은 발매 이후 차트 상위권에 랭크되며 롱런하고 있다.

'바라만 본다'의 경우 3위 내에서 오르락내리락하며 세계 그룹 방탄소년단의 'Butter'(버터), 'Permission to Dance'(퍼미션 투 댄스) 등과 경합할 정도다. '나를 아는 사람' 역시 10위권 내를 오고가며 음악 팬들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있다.

특히, MSG워너비는 기획 단계부터 표방했던 그룹 SG워너비보다 더 큰 사랑을 받고 있어 눈길을 끈다.

SG워너비는 최근 신곡 '넌 좋은 사람'을 발매했는데, 23일 오후 4시 가준 멜론 실시간 차트 40위기를 기록하고 있다. 이 역시 훌륭한 성적이지만, 제자 격인 MSG워너비에는 못 미치는 다소 아쉬운 점수다.
/사진 = MBC
/사진 = MBC
그렇다면 MSG워너비가 스승 SG워너비를 뛰어 넘을 수 있었던 비결은 무엇일까.

가장 먼저로는 음악을 꼽을 수 있다. M.O.M의 '바라만 본다'는 듣는 순간부터 마치는 순간까지 내내 2000년대 향수를 불러 일으키는 곡이다. 당시의 감성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박근태, 김도훈 작곡가가 작사-작곡해 시너지가 났다. '바라만 본다'는 SG워너비의 색깔을 SG워너비보다 더 잘 구현해 냈다는 평을 받으며 그 시절을 추억하는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나를 아는 사람' 역시 같은 연장선상에 있다. 보컬 그룹 브라운아이즈소울의 지문이 확실하게 찍혀 있는 곡으로, 나얼과 영준이 작사-작곡했다. 90년대 전형적인 R&B 곡으로 색소폰 연주가 특징인데, 이 역시 브라운아이즈소울 음악에 대한 애정과 좋은 기억을 갖고 있는 많은 팬들의 반가움을 샀다.
'놀면 뭐하니'./사진제공=MBC
'놀면 뭐하니'./사진제공=MBC
다음으로는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의 공이 컸다. 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는 '놀면 뭐하니?'를 통해 MSG워너비의 작업 과정이 공개됐는데, 이는 홍보 효과가 엄청났다.

각 멤버들이 도전하고, MSG워너비로 최종 발탁되는 것을 비롯해 신곡 선정과 녹음 등 모든 과정을 공개하면서 시청자들이 자연스럽게 애정을 가질 수 있게 만들어 준 것. 이를 통해 크고 작은 에피소드를 공유한 시청자들은 MSG워너비에 대해 친숙하고 끈끈한 유대감을 가지며 응원하고 있다.
멤버들 간의 케미스트리 역시 인기 요인이다. 저마다 사연을 가진 멤버들은 한 팀이 되어가는데, 이 과정에서 방송인 지석진은 '별루지'란 별명으로 동생들의 놀림을 받고, 가수 KCM은 본명 강창모로 불리며 "감사하모니카"를 외친다.

이밖에 래퍼 사이먼 도미닉과 배우 이상이, 이동휘, 가수 김정민 박재정, 래퍼 원슈타인 등 멤버들은 티격태격하면서도 서로를 이해하고 아끼며 남다른 호흡을 보여주고 있다. 이렇게 한 팀이 된 맴버들은 MSG워너비란 지붕 아래서 따로 또 함께 활동하며 서로를 응원하는 존재가 됐다.

MSG워너비는 SG워너비보다 더 큰 파급력을 나타내며 '쪽에서 나온 물감이 쪽빛보다 더 푸르다'는 말의 '청출어람'이 잘 어울리는 그룹으로 사랑받고 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