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빅히트뮤직
사진제공=빅히트뮤직


그룹 방탄소년단, 세븐틴 등 하이브(HYBE) 레이블즈의 아티스트들이 일본 오리콘 차트를 집어삼켰다.

오리콘이 발표한 6월 28일 자 최신 차트 주간 앨범 랭킹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의 베스트 앨범 'BTS, THE BEST'가 1위, 세븐틴 미니 8집 '유어 초이스(Your Choice)'가 2위를 차지했다.

빅히트 뮤직 소속인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지난 6월 21일 자 차트에서 정규 2집 '혼돈의 장: FREEZE'로 '주간 앨범 랭킹'과 '주간 합산 앨범 랭킹' 1위에 등극한 데 이어, 또다시 하이브 레이블즈 아티스트들이 일본을 휩쓸며 막강 파워를 과시하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BTS, THE BEST'로 '주간 앨범 랭킹', '주간 합산 앨범 랭킹', '주간 디지털 앨범 랭킹'을 석권했다. 특히 'BTS, THE BEST'가 발매 첫 주 78만 2369장 팔린 것으로 집계돼 방탄소년단은 종전 자신들이 보유하던 오리콘 역대 해외 남성 아티스트 앨범 첫 주 최고 판매량 기록('MAP OF THE SOUL : 7 ~ THE JOURNEY ~', 56만 4000장)을 단숨에 갈아 치웠다.
사진제공=빅히트뮤직
사진제공=빅히트뮤직
또한 방탄소년단의 '버터(Butter)'는 주간 스트리밍 랭킹에서 5주 연속 1위 자리를 지켰다. 이들은 앨범과 싱글 랭킹을 싹쓸이하며 명실상부 '21세기 팝 아이콘'다운 기세를 뽐냈다. '버터'는 오리콘 기준 5주간 9029만 7871회의 누적 재생 수를 기록해 '다이너마이트(Dynamite)'와 '작은 것들을 위한 시 (Boy With Luv) (Feat. Halsey)'에 이은 세 번째 1억 회 재생 수 돌파 곡 탄생을 기대케 한다.

세븐틴의 약진도 돋보인다. 발매 4일 만에 114만 장의 판매량을 기록하며 세븐틴을 쿼드러플 밀리언셀러 반열에 올린 '유어 초이스'는 6월 18일과 20일, 21일 자 오리콘 데일리 앨범 랭킹 정상을 찍었고, 주간 앨범 랭킹 2위와 주간 합산 앨범 랭킹 2위, 주간 디지털 앨범 랭킹 3위를 차지했다.
사진제공=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세븐틴은 타이틀곡 '레디 투 러브(eady to love)'로는 라인뮤직 데일리 차트 1위, AWA에서는 수록곡 'Heaven’s Cloud', 'Anyone'을 포함해 1~3위 줄 세우기 등 현지 음원 차트에서도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외에도 6월 23일 자 빌보드 재팬의 종합 음반 차트 핫 앨범과 톱 앨범 세일즈 차트에서 방탄소년단의 'BTS, THE BEST'와 세븐틴의 '유어 초이스'가 나란히 1, 2위에 랭크되는 등 일본 현지 차트를 하이브 레이블즈 아티스트들이 휩쓸고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