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초원(왼쪽), 금동현 / 사진제공=큐브,C9엔터테인먼트
한초원(왼쪽), 금동현 / 사진제공=큐브,C9엔터테인먼트


속도보단 방향이 중요하다는 말이 있다. 남을 앞질러 빠르게 달려가기 보다는 조금 늦더라도 올바르게 가는 게 중요하다. '프로듀스' 시리즈를 통해 초고속 데뷔를 코앞에 뒀지만, 강제로 끌어내려진 한초원과 금동현. 비록 조금 늦긴했지만, 옳은 방향으로 가고 있으니 오늘보다 내일이 기대되는 차세대 아이돌이다.

4월 29일 걸그룹 아이즈원이 해체하면서 '프로듀스' 시리즈로 탄생했던 그룹들이 모두 활동을 종료했다. 공교롭게도 올해 상반기 투표 조작으로 탈락 '당했던' 2명의 연습생이 데뷔한다.

Mnet '프로듀스 48' 최종 6위였지만, 조작으로 인해 13위로 그쳤던 한초원은 올해 상반기 걸그룹 라잇썸(LIGHTSUM)으로 데뷔한다. 방송 이후 약 3년 만에 정식 활동이다.
그룹 라잇썸의 한초원 / 사진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그룹 라잇썸의 한초원 / 사진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라잇썸은 큐브가 (여자)아이들 이후 약 3년 만에 새로 선보이는 8인조 걸그룹. (여자)아이들의 후배 걸그룹이 나온다는 소식이 전해진 직후 가장 먼저 한초원을 떠올렸을 만큼 큐브를 대표하는 인물이자 K팝 팬들의 관심을 한몸에 받는 기대주다.

한초원의 포지션은 메인보컬. '프로듀스 48' 보컬&랩 포지션 전체 1등을 한 실력답게 라잇썸에서도 팀 컬러를 이끈다. 한초원은 보컬리스트가 갖춰야 할 기본기뿐만 아니라 자신만의 매력까지 갖췄다. 음색이면 음색, 성량이면 성량, 호흡과 고음까지 흔들림 없었다. 연습생 시절부터 탁월한 능력을 뽐냈으니 체계적인 트레이닝과 연습으로 더 매끄러워졌을 데뷔가 기대되는 것은 당연하다.

한초원은 분량이 얼마나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기 시작했다. 감성적인 보컬은 물론으로 순둥한 일상과 달리 무대 위에서 돌변하는 호랑이 눈빛, 랩까지 잘하는 실력캐(캐릭터)였던 것. 그 결과 한초원은 88위에서 47위, 47위에서 9위로 순위가 파격 상승했다. 제작진이 '밀어주기' 없이 오롯이 스스로의 실력과 매력으로 이룬 결과였다.
사진제공=Mnet
사진제공=Mnet
라잇썸의 뚜껑은 아직 열지 않았지만, 한초원이 있다는 이유 하나로 충분히 기대를 모을 만하다. 보이지 않았던 3년 사이 한초원이 얼마나 더 성장했을지, 그의 라잇썸은 어떤 모습일지 기다려진다.

조작의 또 다른 피해자 '프로듀스 X 101' (이하 '프듀X')출신 금동현도 보이그룹 이펙스(EPEX)로 데뷔한다. 이펙스는 C9엔터테인먼트가 CIX 이후 2년 만에 내놓는 보이그룹이다. 금동현은 이펙스에서 센터와 댄스, 랩 등의 포지션을 맡을 예정이다.
금동현 / 사진제공=C9엔터테인먼트
금동현 / 사진제공=C9엔터테인먼트
금동현은 웹툰 주인공 같은 귀여운 외모와 훌륭한 끼부림으로 '금동이'라는 애칭을 얻었다. 금동현 역시 방송 분량이 많지 않았지만, 틈새 공략을 놓치지 않아 다채로운 매력을 뽐냈다.

국민 프로듀서의 전폭적인 지지를 얻은 금동현은 결승까지 올랐고, 데뷔조로 예측되기도 했다. 그러나 금동현은 최종 순위 8위에서 14위로 조작돼 엑스원으로 데뷔하지 못했다.

금동현은 단독 화보, 웹드라마 등 다양한 루트로 꾸준히 얼굴을 비췄다. 지난해에는 웹드라마 '일진에게 찍혔을 때2'로 사랑스러운 연하남을 맡아 처음으로 연기에 도전하기도 했다.
사진제공=Mnet
사진제공=Mnet
여러 모습을 보여주는 것도 좋지만, 무엇보다 아이돌로 데뷔한 금동현을 보고 싶었을 팬들. 금동현은 이펙스로 데뷔 소식을 알리며 팬들의 갈증을 채워줬다.

'프듀X'를 통해 끼는 증명됐고, 여러 활동을 통해 스타성과 인기도 입증했으니 남은 건 이펙스다. 금동현과 C9 루키가 함께 만들어나갈 이펙스의 활동이 기대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