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성, 검사 진행
"혹시 모를 사태 대비"
팬사인회 일정 연기
가수 윤지성 / 사진 = 텐아시아DB
가수 윤지성 / 사진 = 텐아시아DB


가수 윤지성이 코로나19 검사를 받는다.

24일 윤지성의 소속사 엘엠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 팬카페를 통해 "이번 주 음악방송 출연진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확인되어 아티스트와 스태프들 모두 코로나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밀접 접촉자는 아니나 혹시 모를 사태에 대한 예방을 위해 검사를 진행하는 것이므로 결과가 나오는 대로 안내드리도록 하겠다"라며 "금일 예정되어 있는 영상 통화 팬사인회의 일정은 향후 다른 날로 연기됨을 안내드린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보이그룹 디크런치 측은 "소속 아티스트 디크런치 현욱, O.V가 코로나19 양성 판성을 받았다"라며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디크런치와 같은 음악 방송에 출연했던 윤지성이 선제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는 것으로 보인다.

전문

안녕하세요.

엘엠 엔터테인먼트입니다.

이번 주 음악방송 출연진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확인되어 아티스트와 스태프들 모두 코로나 검사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밀접 접촉자는 아니나 혹시 모를 사태에 대한 예방을 위해 검사를 진행하는 것이므로 결과가 나오는 대로 안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따라서 금일 예정되어 있는 영상 통화 팬사인회의 일정은 향후 다른 날로 연기됨을 안내드립니다.

많이 기다리셨을 팬분들께 사과의 말씀 전하며, 당첨된 분들께는 개별 연락드릴 예정이오니 이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당사는 아티스트와 스태프들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생각하여 향후 일정을 결정할 예정입니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감사합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