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아, 화사 개인기?
"정말 무섭다" 손사래
고요 속의 외침 '폭소'
'주간아이돌' 우주소녀 / 사진 = MBC 에브리원 영상 캡처
'주간아이돌' 우주소녀 / 사진 = MBC 에브리원 영상 캡처


'UNNATURAL'로 활동 중인 우주소녀가 넘치는 흥으로 '주간아이돌'에 큰 웃음을 안겼다.

우주소녀는 14일 오후 5시 MBC 에브리원과 MBC M에서 방송된 '주간아이돌'에서 꾸미지 않은 자연스러운 매력을 뽐냈다.

우주소녀는 오프닝부터 개인기 검증 시간을 거쳤다. 가장 먼저 설아는 최초로 화사 개인기를 공개했다. 하지만 결과는 처참했다. 전혀 똑같지 않은 성대모사로 멤버들마저 고개를 돌렸고 광희는 "용기는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엑시도 '펜트하우스'의 천서진 연기에 도전했지만 '펜트하우스' 찐팬을 자청하는 광희의 벽이 높았다. 싱크로율이 더 높은 광희의 천서진 성대모사에 엑시는 무릎을 꿇고 말았다.

다영과 보나의 상황극도 펼쳐졌다. 보나는 머리채를 아프지 않게 잡는 방법을 드라마 선배들에게 배웠다고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여줬다. 그러나 보나가 머리채를 잡자마자 다영은 외마디 비명을 질렀고 MC들은 "정말 무섭다"며 손사래를 쳤다. 이어서 다영을 향한 멤버들의 폭로전도 있었다. 멤버들은 "평소 말을 정말 안 듣는다. 자기애가 맥스인 친구다. 평소 멤버들이 질투를 한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다영은 "어린 나이에 서울에 올라왔다. 어머니가 여기저기에서 치이지 말라고 하셨다"고 변명했다.

우주소녀는 '주간아이돌'의 대표 코너 랜덤 플레이 댄스에 처음 도전했다. 연정은 "신인 때 했던 곡은 조금 어려울 것 같다"고 긴장된 마음을 표현했다. 처음 경험하는 랜덤 플레이 댄스에 우주소녀는 동선이 겹치면서 첫 번째 시도서 실패했다. 두 번째 시도도 실패했던 우주소녀는 3차 시도에서 위기를 넘기며 결국 성공했다. 성공의 보상으로 우주소녀는 '주간아이돌'에서 준비한 풍성한 음식 한 상을 받았다.

배불리 먹은 우주소녀는 고요 속의 외침에 참여했다. 우주소녀는 특유의 흥을 감추지 못했다. 또한 설명과 전혀 다른 엉뚱한 대답으로 MC들을 환하게 웃게 만들었다. 웃음 가득했던 대결 끝에 보나, 엑시, 연정 팀이 승리를 거뒀다. 모든 코너를 끝낸 우주소녀는 "오랜 만에 완전체로 예능에 나와서 편하게 재미있게 했다. 많은 사랑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인사를 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