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저스틴 비버 /사진 = 유니버설뮤직 제공
가수 저스틴 비버 /사진 = 유니버설뮤직 제공


가수 저스틴 비버(Justin Bieber)가 여섯 번째 정규 앨범 'Justice'(저스티스)로 빌보드 차트를 장악했다.

30일(현지시각) 빌보드가 발표한 최신 차트에 따르면 저스틴 비버는 'Justice'로 빌보드 200 앨범 차트 1위, 수록곡 'Peaches'(피치스)로 빌보드 핫 100 차트 1위를 달성했다. 이 기록으로 저스틴 비버는 빌보드 역사상 발매 첫 주에 핫 100 차트와 200 앨범 차트 모두 1위를 달성한 첫 번째 남성 솔로 아티스트가 됐다.

특히 'Justice'는 저스틴 비버의 8번째 빌보드 200 앨범 차트 1위 앨범이며, 'Peaches'는 7번째 핫 100 차트 1위 곡으로, 저스틴 비버는 엘비스 프레슬리(Elvis Presley)의 기록을 갈아 치우고 8장의 빌보드 차트 1위 앨범을 보유한 최연소 솔로 아티스트가 됐다.
가수 저스틴 비버 /사진 = 유니버설뮤직 제공
가수 저스틴 비버 /사진 = 유니버설뮤직 제공
또 발매 첫 주에 두 차트에서 모두 1위를 기록한 아티스트는 전 세계에 방탄소년단과 데일러 스위프트(Taylor Swift) 뿐이었으나, 이번 기록을 통해 저스틴 비버도 해당 기록을 세운 세 번째 아티스트에 이름을 올리며 대세로 떠올랐다.

지난 19일 발매된 'Justice'는 4억 3500만 회 이상의 스트리밍 수를 기록하며 단 10일 만에 미국 레코드 산업 협회(Recording Industry Association of America, RIAA)로부터 골드 인증을 받았다. 싱글 'Peaches'는 발매 첫 주 만에 1억 회 이상의 스트리밍 수를 기록했으며, 유튜브에 업로드된 앨범 콘텐츠로 7000만 회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했다.
가수 저스틴 비버 /사진 = 유니버설뮤직 제공
가수 저스틴 비버 /사진 = 유니버설뮤직 제공
'Justice'는 아내 헤일리 비버(Hailey Bieber)에 대한 저스틴 비버의 사랑을 직접적으로 표현한 곡들이 다수 수록돼 있으며, 결혼 후 심리적으로 안정된 저스틴 비버의 가족적인 모습을 엿볼 수 있다. 특히 칼리드(Khalid), 챈스 더 래퍼(Chance The Rapper), 더 키드 라로이(The Kid LAROI), 도미닉 파이크(Dominic Fike) 등 음악계에서 주목받는 많은 아티스트가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으며, 국내에서는 애플 뮤직, 스포티파이, 벅스 뮤직에서 차트 1위에 오르며 리스너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최대 히트곡 'Dynamite'(다이너마이트)핫 100’에서 전주 대비 8계단 반등하며 26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8월 21일 전 세계 발매와 동시에 한국 가수 최초로 2주 연속 포함, 통산 3차례 ‘핫 100’ 정상에 올랐던 ‘Dynamite’는 이 차트에서 31주 연속 톱50을 유지 중이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