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오후 6시 데뷔 앨범 '킬라' 발매
DSP미디어 7인조 신예 그룹 핫데뷔
/사진 = DSP미디어 제공
/사진 = DSP미디어 제공


신예 그룹 미래소년(이준혁, 리안, 유도현, 카엘, 손동표, 박시영, 장유빈)이 "K팝의 미래가 되겠다"며 당찬 데뷔 출사표를 던졌다.

미래소년은 17일 오후 5시 데뷔 앨범 '킬라'(KILLA) 발매 기념 온라인 데뷔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리더 이준혁은 "오랫동안 연습하고 꿈꿔왔던 데뷔 무대를 하니까 기분이 묘하고 설렌다"며 "저희 매력들을 보여드리기 위해 나왔으니까 사랑해 달라"고 당부했다.
/사진 = DSP미디어 제공
/사진 = DSP미디어 제공
이준혁은 미래소년이란 팀명에 대해 "한글 이름이다"며 "저희가 유명해 져서 해외에도 많이 알려지면 한글을 알리게 되는 셈이다. 그런 의미에서 정이 간다"고 말했다.

이어 동표는 "처음 듣고는 '미래 소년 코난'이 떠올랐다. 조금 당황했지만 지금은 만족하고 있다"며 "특히, 저희 회사에서 처음으로 나온 한글 이름이다"라고 덧붙여 설명했다

팀명 '미래소년'은 늘 대중과 함께 호흡하며 미래를 향해 나아가겠다는 소망을 담은 이름. K팝의 새로운 미래를 제시하고, 함께 열어가는 팀이 되고 싶다는 당찬 포부도 느낄 수 있다.

미래소년은 자신들만의 차별점에 대해 '7인7색'과 '팀워크'를 꼽았다. 멤버들은 "저희가 일곱 멤버들이 다 자신만의 개성이 있고, 그것들이 비빔밥처럼 섞여서 팀워크도 훌륭하다"고 미소 지었다. 또 "비주얼이 뛰어나고 팬들을 사랑하는 마음이 크다"고도 덧붙였다.

듣고 싶은 수식어로 이준혁은 "'괴물 신인'이란 수식어 갖고 싶다"고 바랐고, 동표는 "힐링 신인이란 말로 많은 분들을 힐링하고 싶다"고 했다.
/사진 = DSP미디어 제공
/사진 = DSP미디어 제공
이어 동표는 롤모델에 대해 "미래의 미래 소년이 저희 롤모델이 아닐까 생각했다"고 했고, 도현은 "방탄소년단 선배님들이 롤모델이다. 동시대 활동하는 모든 아이돌의 롤모델이 아닐까 생각했다"며 "전세계가 K팝에 주목할 수 있게 큰 기여한 것처럼 저희도 차세대 K팝을 이끌고 싶다"고 주먹을 불끈 쥐었다.

유빈은 데뷔 앨범을 통해 이루고 싶은 목표와 관련 "음악차트 진입하고 싶고, 신인상 받아서 더 노력하고 발전하는 모습 보여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7명 중 4명이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인 미래소년은 여러 과정을 거쳐 정식 데뷔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동표는 "'프듀X'를 거쳐 다시 데뷔 준비하는 과정에서 많이 성장할 수 있었던 거 같아 뿌듯하다"고 말했다. 이준혁은 "프로그램 끝난 후에 많이 힘들고 포기하고도 싶었는데 꼭 데뷔해서 성공하겠단 마음을 가지고 더 열심히 했다"고 돌아봤다.

카엘은 "'언더나인틴' 당시에 이루지 못했던 첫 번째 꿈, 데뷔를 선물 받는 거 같아 값지다"고 했고, 시영은 "이제 저희가 연습생이 아니라 정식으로 무대에 설 수 있어서 좋고, 정식으로 데뷔해서 정말 좋다"고 미소 지었다.

끝으로 미래소년은 "새롭게 쓰여져 나가는 미래소년의 역사를 함께할 팬 여러분들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사진 = DSP미디어 제공
/사진 = DSP미디어 제공
미래소년의 타이틀곡 '킬라'는 싱크 변조가 가미된 베이스 신스가 특징인 일렉트로 하우스 장르의 곡으로, '이 노래를 듣는 모든 사람에게 우리의 에너지를 전해주고 싶다'는 긍정적인 메시지가 담겼다. 타이틀곡 포함 총 6곡 수록됐다.

이날 오후 6시 발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