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스포티파이와 라이센싱 재계약 협의"
/사진=스포티파이 코리아 제공
/사진=스포티파이 코리아 제공


스포티파이 이용자들도 아이유 등 K 팝 가수들의 음악을 들을 수 있게 됐다.

11일 카카오엔터테인먼트(구 카카오M)는 "스포티파이와 글로벌 라이센싱 재계약 협의를 마쳤다"고 밝혔다.

카카오엔터 측은 "이로써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 스포티파이에 음원 공급을 재개하기로 했다"며 "다양한 국내외 파트너들은 물론 이번 스포티파이와의 협업을 통해 더 많은 전세계 음악팬들이 우리의 아티스트를 만나고, K팝을 즐길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스포티파이 관계자는 "카카오 아티스트의 음악을 전 세계의 팬 그리고 170개 국가 3억 4500만 명 이상의 스포티파이 청취자에게 다시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며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스포티파이는 지난 2월 2일부터 한국에서 정식 서비스를 시작했다. 스포티파이는 6000만 개 이상의 트랙과 40억 개 이상의 플레이리스트를 보유한 세계 최대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로 세계 3억2000만 명이 이용하는 '음원계 공룡'이다.

하지만 카카오엔터를 유통사로 두고 있는 아이유, 임영웅, 세븐틴, 지코, 몬스타엑스, (여자)아이들, 이달의 소녀 등 가수들의 음원은 스포티파이에서 들을 수 없었다. 카카오엔터는 스포티파이가 해외, 국내 계약을 동시에 진행해야 한다는 요구를 해왔다고 주장했고 반면 스포티파이는 카카오엔터 측이 음원을 주지 않는다는 입장이었다.

국내 최대 음원플랫폼 멜론을 보유한 카카오엔터가 스포티파이를 기선제압하기 위해 이같은 기싸움을 한 것이 아니냐는 것이 업계 관계자들의 시선이다.

카카오엔터와 스포티파이가 극적인 합의를 이루면서 K팝 팬들은 더욱 다양한 K팝 음원을 들을 수 있게 됐다.
스포티파이에서도 아이유·임영웅 들을 수 있다 [공식]
다음은 카카오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카카오엔터테인먼트(구 카카오M)는 스포티파이측과 음원 유통을 위한 계약 협의를 마치고, 한국을 포함한 글로벌 서비스에 음원 공급을 재개하기로 했습니다.

다양한 국내외 파트너들은 물론 이번 스포티파이와의 협업을 통해 더 많은 전세계 음악팬들이 우리의 아티스트를 만나고, K팝을 즐길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앞으로도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창작자의 권리를 보호하고, 대한민국 음악산업의 성장과 안정적인 창작 생태계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스포티파이 관계자 공식 입장
스포티파이에서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구 카카오M) 아티스트의 음악을 전 세계의 팬 그리고 170개 국가 3억 4천 5백만 명 이상의 스포티파이 청취자에게 다시 제공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아티스트들을 전 세계의 팬들과 이어주고 이용자에게는 전 세계의 모든 음악을 선보이고자 하는 스포티파이의 미션에 따라, 한국의 청취자에게도 해당 음원과 함께 7천만 곡 이상의 트랙 및 40억 개 이상의 플레이리스트를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합니다.

앞으로도 스포티파이는 아티스트, 레이블 및 권리자 단체와의 협업을 통해 한국의 음원 스트리밍 생태계에 긍정적인 영향을 가져올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나갈 것입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