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즈, 오늘 '잃어버린 시간' 발표…코로나19로 인한 상실감 위로


밴드 버즈가 위로와 공감을 전하는 노래로 돌아온다.

버즈는 오늘(10일) 오후 6시 세 번째 미니앨범 '잃어버린 시간'을 발표한다.

앨범에는 타이틀곡 '아날로그'를 비롯해 버즈 특유의 감성을 살린 록 발라드 '그대라서', 등대처럼 아낌없이 주는 사랑을 노래한 'Lighthouse', 희망차고 밝은 분위기의 '비', 흥겨운 록 사운드와 따뜻한 메시지가 담긴 '위로', 강렬한 디스토션과 중독성 있는 멜로디가 어우러진 '내일은' 등이 수록됐다.

버즈 멤버들이 전곡 작사, 작곡을 맡았으며 '남자를 몰라', '사랑은 가슴이 시킨다' 등 명곡을 탄생시킨 작곡가 이상준, 차길완이 프로듀서로 참여했다.

타이틀곡 '아날로그'는 경쾌한 밴드튠 사운드의 곡으로 가사에는 시간의 흐름 속에 존재감을 잃어가는 것들에 대한 철학적인 고뇌를 담았다. 이번 미니앨범을 관통하는 메시지이자 모티브가 된 주제다.

메시지에 중점을 두고 심혈을 기울여 작업한 만큼 전보다 한층 더 깊이 있는 버즈만의 독보적인 음악성을 선보일 예정이다.

버즈는 앞서 공개한 콘셉트 포토에서는 불안, 상실감으로 인한 염세주의를 회색빛으로 표현했으며, 두 번째 콘셉트 포토에서는 긍정, 희망의 분위기를 담은 낙관주의를 밝고 강렬한 컬러로 표현했다. 버즈는 '잃어버린 시간'을 통해 전 세계적으로 혼돈의 시간을 겪으면서 상실감을 느낀 많은 이들에게 위로와 공감을 전할 예정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