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온앤오프 /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그룹 온앤오프 /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첫 번째 정규앨범을 발매하는 그룹 온앤오프가 초심으로 돌아가 작업했다고 밝혔다.

온앤오프는 24일 오후 첫 정규 앨범 '온앤오프:마이 네임(ONF:MY NAME)'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컴백을 알렸다.

이날 이션은 "정규앨범이 저의 버킷리스트 중 하나였다. 드디어 꿈을 이루게 됐다"며 "6개월을 기다려준 팬들에게 감사하다. 좋은 음악과 좋은 무대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효진은 "욕심을 갖고 작업에 임했다. 우리의 강점을 드러낼 수 있는 무대인만큼 기대 많이 해달라"고 당부했다.

MK는 "앨범을 준비할 때 마다 최선을 다했지만, 첫 정규앨범이라 다시 데뷔하는 것처럼 초심을 가지고 준비했다. '마이 네임'이라는 앨범명에서 드러나듯 온앤오프의 아이덴티티를 진하게 느낄 수 있을 것"이라 자신했다.

온앤오프의 이름을 건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뷰티풀 뷰티풀(Beautiful Beautiful)'을 비롯해 멤버들이 각자 자기소개 노래로 파트마다 직접 전 멤버가 가사에 참여해 자신을 이야기하는 '마이 네임 이즈(My Name Is), 보컬 유닛 ON팀(효진, E-TION, MK)의 '온도차(Thermometer)' 퍼포먼스 유닛 OFF팀(J-US, WYATT, U)의 '비밀(Secret Triangle)' 등 11곡이 수록됐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