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 타이틀곡 '꼬리'로 23일 컴백
"예민하고 날카로운 고양이 생각하며 썼다"

디지털 싱글 수록곡 '꽃같네'까지 2곡 수록
/사진 = 어비스컴퍼니 제공
/사진 = 어비스컴퍼니 제공


가수 선미가 선배 유노윤호에게 '꼬리' 커버를 요청했다.

선미는 23일 오후 2시 디지털 싱글 앨범 '꼬리 (TAIL)'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어 취재진을 만났다.

이날 선미는 "누가 '꼬리'를 커버해 주시면 좋겠냐"라는 질문에 "제 인생의 롤모델 유노윤호 선배님"이라고 답했다.

선미는 이어 "'꼬리'를 커버해 주시면 정말 너무 행복할 거 같다. 유노윤호 선배님을 정말 존경한다. 언제나 열정 넘치고 너무 순수하시다"며 "너무 본받고 싶다. 나도 저렇게 멋진 어른이 되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선미는 내내 부끄러운 눈치이면서도 유노윤호에 대한 팬심을 애교있게 적극적으로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 = 어비스컴퍼니 제공
/사진 = 어비스컴퍼니 제공
이번 타이틀 곡 '꼬리 (TAIL)'는 섬세하면서도 민첩한 고양이의 특성들을 적극적이고, 본능적이며 당당한 여성의 사랑에 빗대어 풀어낸 곡. 색다른 리듬감과 캐치한 멜로디가 특징이며 그 동안 합을 맞춰온 히트 메이커 프란츠(FRANTS)와 선미가 공동 작곡을 맡았다. 선미는 이 곡의 작사에도 참여했다.

이날 오후 6시 발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