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 타이틀곡 '꼬리'로 23일 컴백
"예민하고 날카로운 고양이 생각하며 썼다"

디지털 싱글 수록곡 '꽃같네'까지 2곡 수록
/사진 = 어비스컴퍼니 제공
/사진 = 어비스컴퍼니 제공


가수 선미가 '꼬리'의 콘셉트로 '예민미 폭발하는 빌런 캣우먼'이라고 표현했다.

선미는 23일 오후 2시 디지털 싱글 앨범 '꼬리 (TAIL)'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어 취재진을 만났다.
/사진 = 어비스컴퍼니 제공
/사진 = 어비스컴퍼니 제공
이날 선미는 '꼬리'의 콘셉트에 대해 "예민미 폭발하는 빌런 캣우먼이다"며 "사람이 갖고 있는 원초적인 본능을 미친듯이 가감없이 표현하면서 사랑하자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꼬리가 굉장히 의미있게 다가왔다"며 "고양이의 꼬리 언어가 있다. 그들의 꼬리가 되게 1차원적이고 본능적이고 거짓이 없는 느낌이어서 매혹적인 단어로 다가왔다"고 덧붙였다.

선미는 고양이의 꼬리 언어에 대해 세세하게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이 곡을 직접 쓴 선미는 "'꼬리'라는 단어가 되게 임팩트가 크다고 생각한다"며 "우연치 않게 꼬리가 생각났는데, 고양이를 연상하면서 쓴 곡이다. 예민하고 날카로운 소리와 행동을 녹여서 곡을 써봤다"고 했다.
/사진 = 어비스컴퍼니 제공
/사진 = 어비스컴퍼니 제공
이번 타이틀 곡 '꼬리 (TAIL)'는 섬세하면서도 민첩한 고양이의 특성들을 적극적이고, 본능적이며 당당한 여성의 사랑에 빗대어 풀어낸 곡. 색다른 리듬감과 캐치한 멜로디가 특징이며 그 동안 합을 맞춰온 히트 메이커 프란츠(FRANTS)와 선미가 공동 작곡을 맡았다. 선미는 이 곡의 작사에도 참여했다.

이날 오후 6시 발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