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현아 / 사진제공=피네이션
가수 현아 / 사진제공=피네이션


"무대에서만큼은 나쁜 아이이고 싶어요."

뭘 해도 핫한 가수 현아가 28일 오후 일곱 번째 미니앨범 '암 낫 쿨(I’m Not Cool)'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컴백을 알렸다. 현아의 신곡 발표는 '플라워 샤워(FLOWER SHOWER)' 이후 1년 2개월 만이다.

이날 현아는 "이번 앨범은 현아의 비밀 일기장 같은 느낌이다. 수록곡들이 내 휴대폰 메모장에 있는 2,3년 전의 일들, 당장 있었던 일"이라며 "팬들에게는 다이어리 느낌을 주고 싶었다. 마치 현아의 비밀 일기장을 접하는 듯한 느낌을 주고 싶어서 다양한 주제로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앨범에는 동명의 타이틀곡 '암 낫 쿨'과 현아가 직접 작사에 참여한 '굿 걸(GOOD GIRL)'와 '쇼윈도(Show Window)' 공개 연인인 던(DAWN)이 작사, 작곡, 피처링에 참여한 '파티, 필, 러브(Party, Feel, Love)와 '플라워 샤워'등 5곡이 수록됐다.

'암 낫 쿨'은 현아와 함께 싸이, 던이 작사에 참여해 현아의 이야기를 담아냈다. 현아는 무대 위에서 쿨해 보이지만 '사실 나는 쿨하지 않아(I’m Not Cool)'를 외친다.
가수 현아 / 사진제공=피네이션
가수 현아 / 사진제공=피네이션
현아는 "내가 무대에 서기 까지 많은 분들의 서포트를 받는다. 그래서 무대에서 완벽하고 쿨하게 보이려고 하지만 사실 난 쿨하지 않다는 그런 이야기를 담았다"며 "'암 낫 쿨'은 도전과 도전을 더한 노래"라고 말했다.

이어 현아는 "'굿 걸'은 원래 컴백을 하려고 했던 곡인데, 자존감을 높여주는 곡이다. '쇼윈도'는 조금 아픈 노래인데, 현아의 화려함 뒤에 감춰진 외로움이 담긴 노래다. 내가 나를 지켜보면서 마음이 아파 나에게 선물해준 곡"이라고 덧붙였다.

당초 현아는 지난해 '굿 걸'로 컴백을 계획했으나, 미주신경성 실신 등 건강 이상으로 컴백을 미뤘다. 현아는 현재 상태에 대해 "완벽히 좋아졌다고 말하고 싶지만 이건 어렵다. 무리를 하면 안되지만, 무대에 서고 싶은데 어쩌나. 그때 상황에 잘 대처할 수 있는 방법들을 배우고 있다. 주변에서 잘 챙겨주셔서 이 악물고 버티고 있다"고 밝혔다.

공백을 가지며 뭄바톤 장르의 '암 낫 쿨'을 접한 현아는 새로운 장르이기 때문에 타이틀곡으로 도전하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현아는 "'암 낫 쿨'은 내게도 도전이고 시도였다. '굿 걸'은 이미 내 노래였기 때문에 '암 낫 쿨'도 하고 싶었다"며 웃었다.
가수 현아 / 사진제공=피네이션
가수 현아 / 사진제공=피네이션
과감한 시도로 현아는 "이번 활동을 통해서 새로운 장르와 음악적 시도를 했다는 말을 듣고 싶다. '암 낫 쿨'로 한 시도가 좋았기 때문에 앞으로도 다양한 것들을 시도하고 싶다"며 "욕심이라면 매번 새롭고 다양한 걸 시도하고 싶고, 한계에 부딪혀보고 싶다"고 털어놓았다.

특히 현아는 "건강하게 '암 낫 쿨'을 마무리하고 싶다. 내가 가장 놀고 싶은 곳이 무대이기 때문에 잘 놀고 싶다"며 "나는 무대에서만큼은 나쁜 아이이고 싶다. 보는 분들도 뿌듯하시게끔 활동하겠다"고 약속했다.

현아의 '암 낫 쿨' 전곡 음원은 오늘(28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에서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