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MLD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MLD엔터테인먼트


그룹 T1419가 선배 그룹인 모모랜드에게 받은 조언을 공개했다.

T1419가 11일 오전 첫 번째 앨범 '비포 선라이즈 파트1(BEFORE SUNRISE Part.1)' 쇼케이스를 열고 데뷔를 알렸다. 쇼케이스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T1419는 MLD엔터테인먼트가 모모랜드 이후 처음 내놓는 신인 보이 그룹으로 한일 합작 그룹이다. 노아, 시안, 케빈, 건우, 온 한국인 5명과 제로, 카이리, 키오, 레오 4명의 일본인이 T1419 멤버다.

이날 온은 모모랜드 멤버들에게 받은 조언을 묻자 "제인 선배님이 멤버들이 많을수록 킬링 포인트가 다 다르다고 개인의 끼를 살려서 각자 다른 매력을 살리는 게 좋다는 조언을 해주셨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제 매력은 얼굴이다. 소개할 때 T1419 얼굴이라고 하는데, 무대 위 표정이나 제스처로 팬심을 사로잡겠다"고 자신했다.

이들은 데뷔 앨범 '비포 선라이즈 파트1'을 시작으로 '비포 선라이즈' 4부작 시리즈를 이어간다. 각 시리즈를 대표하는 천체 현상들로 T1419의 성장기를 그려낼 예정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