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빌리프랩
사진제공=빌리프랩


그룹 엔하이픈(ENHYPEN)이 지난달 30일 발매한 데뷔 앨범 '보더 : 데이 원(BORDER : DAY ONE)'으로 일본 오리콘 주간 앨범 차트 2위에 랭크, 일본 내 압도적인 인기를 입증했다.

9일 일본 오리콘에 따르면 엔하이픈의 데뷔 앨범은 12월 14일 자(11월 30일~12월 6일) 주간 앨범 차트에서 2위를 기록했다. 엔하이픈은 집계 기간에 총 7만 1000장을 판매하며, 정상을 차지한 일본 국민 그룹 미스터 칠드런(Mr. Children)의 뒤를 이었다.

앞서 엔하이픈은 일본 내 음반 및 음원 차트에서 괄목할 만한 성적을 거두며 뜨거운 인기를 실감케 했다. '보더 : 데이 원'은 오리콘 차트 진입과 동시에 12월 4일 자 오리콘 데일리 앨범 차트에서 정상을 차지했다. 아이튠즈 ‘톱 앨범’ 차트에서 일본 1위를 차지했고, 일본 라인 뮤직의 실시간 톱 100 차트에서도 1위에 올랐다.
사진제공=빌리프랩
사진제공=빌리프랩
엔하이픈은 일본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뜨거운 관심을 단 일주일 만에 수치로 증명했다. 7일 음반 판매량 집계 사이트 한터차트에 따르면, 엔하이픈의 데뷔 앨범은 발매 1주일(11월 30일~12월 6일) 동안 28만 873장이 판매됐다. 발매 첫 주 28만여 장의 판매량은 올해 데뷔한 K팝 그룹 중 가장 많다.

특히, 지난 8일(현지시간) 공개된 미국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 최신 차트(12월 12일 자)서도 타이틀곡 '기븐-테이큰(Given-Taken)'과 수록곡 '렛 미 인(Let Me In (20 CUBE))' '플리커(Flicker)' 등 총 3곡이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에 올랐다.

엔하이픈은 데뷔 첫 주 부터 미국 빌보드 차트, 일본 오리콘 차트 등 글로벌 주요 음원 및 음반 차트에 입성하며 ‘글로벌 팬 메이드 그룹’의 면모를 뽐냈다. 엔하이픈은 역대급 열풍을 이어가며 '올해의 신인'으로 우뚝 섰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