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이달의 소녀 / 사진제공=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그룹 이달의 소녀 / 사진제공=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그룹 이달의 소녀(LOONA)가 미국 빌보드 메인 차트 '빌보드 200'에 데뷔 후 처음으로 진입했다.

3일 미국 음악 전문 매체인 빌보드의 빌보드 차트 공식 SNS에 따르면 지난달 19일 발표한 이달의 소녀의 세 번째 미니앨범 '미드나잇'(12:00)이 현지 시간 3일 업데이트 예정인 빌보드 200 차트에 112위로 진입했다고 발표, '완성형 소녀들'로써의 글로벌한 인기를 입증했다.

이달의 소녀의 이번 기록은 보아, 소녀시대, 2NE1, 트와이스, 블랙핑크에 이은 K팝 여성 아티스트의 여섯 번째 기록이다.

특히 중소 기획사 소속 걸그룹의 첫 빌보드 진입인 만큼 국내외 큰 화제를 모으고 있으며 이달의 소녀의 '미드나잇'(12:00)과 타이틀곡 '와이낫?'(Why Not?)에 전 세계 이목이 다시 한번 집중되고 있다.
그룹 이달의 소녀 / 사진제공=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그룹 이달의 소녀 / 사진제공=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지난달 19일 발매 당시 온오프라인으로 진행된 이달의 소녀의 쇼케이스에서 멤버 고원이 "이번 앨범 목표는 빌보드 메인 차트에 진입하는 것"이라는 당찬 포부를 드러낸 바 있다. 이와 관련 발매 2주 차만에 엄청난 성장력으로 다양한 기록들을 만들어내며 목표를 달성했다.

이달의 소녀는 이번 앨범을 통해 미국 빌보드 메인 차트인 빌보드 200 진입과 더불어 빌보드 7개 차트 진입, 영국 롤링스톤 앨범 차트 톱 200 진입, 아이튠즈 앨범 차트 49개국 1위, 아이튠즈 앨범 차트 월드 와이드 3일 연속 1위, 타이틀곡 '와이낫?'(Why Not?) 뮤직비디오 최단기간 1000만 뷰 돌파, 2020 걸그룹 초동 TOP 20 순위권 진입 등 감탄을 불러일으키는 자체 기록들을 경신하여 소녀들의 글로벌한 저력을 보여주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