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레드벨벳/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걸그룹 레드벨벳/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레드벨벳이 SBS '온택트 2020 강남페스티벌 영동대로 K팝 콘서트' 방송에서 통편집 된 가운데, SBS 측은 "분량상 문제"라고 해명했다.

SBS 관계자는 2일 텐아시아에 레드벨벳의 무대가 통편집된 것과 관련 "분량상 편집된 것"이라며 "레드벨벳이 엔딩이었는데, 편성 시간이 굉장히 짧았는데 이에 맞추다 보니 무대가 편집됐다"고 밝혔다. 이어 "유튜브 채널에서는 볼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SBS는 1일 밤 12시께 온택트 2020 강남페스티벌 영동대로 K-POP 콘서트를 방송했다.

지난 18일 서울 영동대로에서 펼쳐진 무대들을 담은 것으로, 이 콘서트에는 레드벨벳을 비롯해 가수 강다니엘, 오마이걸, 아스트로, AB6IX가 참여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온택트 콘서트로 진행된 콘서트에서 레드벨벳은 엔딩을 장식했는데, 해당 무대는 방송에서 볼 수 없어 시청자들과 팬들의 의아함을 샀다.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이와 관련해 최근 불거졌던 레드벨벳 멤버 아이린의 갑질 논란에 대한 여파가 아닌가 하는 의견이 대두됐다.

한편, 아이린은 해당 논란과 관련해 해당 스타일리스트에게 직접 사과하고 공식 사과문을 게재하며 머리를 숙였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