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씨 "넌 늘 새로운 여자들과 더럽게 놀기 바빴지"
엑소 찬열 사생활 폭로 파문
 엑소 찬열/사진=텐아시아DB
엑소 찬열/사진=텐아시아DB


SM엔터테인먼트가 그룹 엑소 멤버 찬열의 사생활 폭로와 관련 "이와 관련한 입장 발표는 따로 없을 예정"이라고 29일 텐아시아에 밝혔다.

이날 오전 4시께 찬열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A씨가 찬열의 사생활 관련 충격적 폭로를 전해 파장이 크다.

A씨는 한 온라인 게시판에 자신의 찬열의 전 여자친구라고 소개하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A씨는 폭로 대상을 명시하지는 않았으나, 공개한 사진과 게시글 속 초성은 정확하게 찬열을 가리켰다.

A씨는 "넌 나와 만나던 3년이란 시간 안에 누군가에겐 첫 경험 대상이었으며 누군가에겐 하룻밤 상대였고 내가 세상 모르고 자고 있을 때면 넌 늘 새로운 여자들과 더럽게 놀기 바빴다"면서 찬열이 걸그룹 멤버, 유튜버, BJ, 댄서, 승무원 등 여러 여자들과 몰래 만남을 가지며 바람을 피웠다고 주장했다.

또, 바람 핀 상대의 이름을 대며 확인했을 때 찬열의 반응이 담긴 통화 녹취록을 갖고 있다고도 했다.

"제발 사람 구실 좀 해라"고 말한 A씨는 "세상 사람들이 얼마나 네가 나쁜지 알았으면 좋겠다"고 전하며 글을 맺었다.
 그룹 엑소 찬열.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그룹 엑소 찬열.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논란이 되자 해당 글은 3시간 여 만에 삭제됐으나, 해당 내용은 다양한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모바일 채팅 등을 통해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