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걸그룹 EXID 하니가 신변 위협에 대한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하니 소속사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이하 써브라임)는 15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하니의 신변을 위협하는 게시물 다수가 확인됐다"라며 대처하고 있는 방식과 사안에 대해 밝혔다.

써브라임은 "경찰에 문의해 적절한 대처 방안을 협의 중"이라며 "전담 법무법인을 통해 가능한 법적 조치에 대해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구체적인 방식에 대해 "신변을 위협하는 게시물이 확인되어지는 해외 사이트 운영자에게 본 문제를 알리고, 게시물 삭제와 게시자에 대한 조치를 요청 중"이라고 전했다.

또 "SNS에 지속적으로 혐오 이미지를 게시하며 아티스트의 계정을 태그하는 행위를 하고 있는 계정을 신고했고 새로운 계정에 대한 신고 역시 계속해서 계정 운영이 중단될 수 있도록 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하니는 배우로 영역을 확장했다. 최근 공개된 드라마 '시네마틱드라마 SF8 - 하얀 까마귀'에서 주연 JUNO(주노) 역을 맡아 연기했다.
이하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 공식입장 전문안녕하세요,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SAA)입니다.

최근 온라인상에서 SAA 소속 아티스트 안희연(하니)의 신변을 위협하는 게시물 다수가 확인되었습니다.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아래와 같이 대처하고 있습니다.

• 경찰에 문의하여 보다 적절한 대처 방안을 협의 중이며, 당사 전담 법무법인을 통해 가능한 법적 조치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 아티스트의 신변을 위협하는 게시물이 확인되어지는 해외 사이트 운영자에게 본 문제를 알리고, 게시물 삭제와 게시자에 대한 조치를 요청 중에 있습니다.

• SNS에 지속적으로 혐오 이미지를 게시하며 아티스트의 계정을 태그하는 행위를 하고 있는 계정을 신고하였고, 새로운 계정에 대한 신고 역시 계속하여 계정 운영이 중단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신속하고 엄중한 대처를 계속 해 나갈 것입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