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던(DAWN) / 사진제공=피네이션
가수 던(DAWN) / 사진제공=피네이션


"뭐든지 잘 어울리는, 뭐든지 잘 소화하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어요. 듣는 사람과 보는 사람에게 긍정적인 영향력을 주고 싶습니다. 제 노래로 조금 더 괜찮은 하루가 되셨으면 합니다."

가수 던(DAWN)이 8일 오후 첫 번째 미니앨범 '던디리던(DAWNDIDIDAWN)'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앨범에는 타이틀곡 '던디리던 (Feat. 제시)'을 비롯해 '가마니 (Feat. 크러쉬)' '딴따라' '호랑나비' '평소와 똑같은 밤' 등 5곡이 수록됐다. '던디리던 (Feat. 제시)'은 808 사운드의 미니멀한 힙합 장르의 곡으로, 제시가 피처링 참여와 더불어 뮤직비디오에도 출연했다. 소속사 피네이션의 대표 싸이가 전체 프로듀싱 및 애드리브에 참여했다.

던은 지난해 발표한 첫 번째 싱글 '머니(MONEY)' 이후 11개월 만에 컴백했다. 이날 던은 "기다려주신 팬들에게 죄송하기도 하고 감사하기도 하다"며 "애정이 있는 곡들로 꽉 채웠고, 던의 다양한 색을 느낄 수 있는 앨범"이라고 밝혔다.

던은 '던디리던'을 자기소개 곡이라고 정의했다. 그는 "노래 시작부터 '나는 던이라고 해'로 시작한다. 제목에 내 이름을 넣어서 재미있게 만들어봤다"고 설명했다.

특히 "던이라는 아티스트의 자유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머니' 활동 때 진정성있는 이미지를 보여드렸다면, 이번에는 완전 상반되는 느낌으로 무대에서 자유롭고 색이 있는 가수로 보여주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가수 던(DAWN) / 사진제공=피네이션
가수 던(DAWN) / 사진제공=피네이션
제시, 크러쉬와의 작업 후기도 밝혔다. 던은 "제시 선배님이 피처링을 해주셔서 엄청 완성도 있는 노래로 나왔다. 노래 사이사이에 싸이의 목소리도 들어가있다"며 "'던디리던' 첫 소절 '헤이 던 왓츠 고잉 온(Hey DAWN What’s going on?)'은 평소 제시 선배님이 나에게 자주 하는 말이다. 그 말을 들으면 왠지 힘이 난다"며 "든든한 지원군"이라고 말했다.

이어 "'가마니'는 '머니' 활동 중에 작업한 곡이다. 크러쉬 선배님의 노래를 받고 싶어서 연락을 드렸다. 서로의 곡을 들려주다가, 선배님이 이 노래를 듣고 좋아해주셔서 같이 작업하게 됐다. 사실 '가마니'는 다른 노래를 만드느라 묻어둔 곡이었기 때문에 언제 나올까 했다. 크러쉬 선배님 덕에 이 노래가 나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고 덧붙였다.
가수 던(DAWN) / 사진제공=피네이션
가수 던(DAWN) / 사진제공=피네이션
공개 연애 중인 현아도 던의 컴백을 응원했다. 던은 "연인 현아는 꾸준히 응원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회사 대표님인 싸이도 뮤직비디오 촬영 현장에 와서 응원해줬고, 제시 선배님은 뮤직비디오에 직접 출연해주셨는데 힘든 컨디션에도 불구, 멋지게 완성해주셔서 감사했다"고 말했다.

던과 주변 사람들의 만족도는 100%. 던은 "'머니' 때는 (지인들의 반응이) 호불호가 많이 나뉘었다. '던디리던'은 대중적이고 쉽게 접할 수 있는 노래여서 좋아해 주더라. 그냥 다 좋다고 해줬다"고 했다.

1위 공약도 내세웠다. 던은 "앨범에 공을 많이 들이다보니 공백이 길다. 이 앨범의 성적이 좋다면, 회사에 강력히 이야기해서 2달 반 이내에 다시 컴백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던은 "앞으로 열심히 활동하는 모습 보여드릴테니 작은 응원을 해주신다면 너무 감사할 것 같다"고 부탁했다.

던의 '던디리던' 전곡 음원은 오는 9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에서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