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지위를 부정한 건 어리석은 짓"
"기존 팬과 새로운 팬의 결합이 고공행진 촉진"
/사진 = 포브스 기사 캡처
/사진 = 포브스 기사 캡처


미국 경제 전문 매체 포브스가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핫 100' 2주 연속 1위에 대해 의미 있는 평가를 내놨다.

포브스는 8일(현지시간) "BTS의 '다이너마이트'(Dynamite)가 미국 차트를 점령한 것은 '뉴 노멀'(New Normal, 새로운 표준)을 증명한 것"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내놨다.

포브스는 방탄소년단 팬덤 아미의 성장과 지속성을 언급하며 방탄소년단의 인기 지속성의 이유로 꼽았다. 그러면서 "BTS의 기존 팬과 새로운 팬의 결합이 2주 연속 다이너마이트의 음원 판매 고공 행진을 촉진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방탕소년단이 '핫 100' 차트 2주 연속 1위에 이름을 올린 것과 관련 "BTS는 지난주 '핫100' 첫 1위를 기록하며 슈퍼스타의 마지막 경계선을 넘었고, 2주째 왕관을 지키면서 생명력을 강화시켰다"고 분석했다.

일각에서 방탄소년단에 대해 평가절하 하는 목소리에 대해 "BTS의 성공에 겁먹고 있는 자들이 BTS의 지위를 부정하는 건 완전히 어리석은 짓"이라고 꼬집었다.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 사진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방탄소년단은 '다이너마이트'로 12일자 '핫 100' 차트에서 1위에 오르며 2주 연속 정상의 자리를 지켰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