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림 루키 그룹 DRIPPIN / 사진제공=울림엔터테인먼트
울림 루키 그룹 DRIPPIN / 사진제공=울림엔터테인먼트


그룹 엑스원 출신 차준호가 울림엔터테인먼트의 새 보이그룹 DRIPPIN(드리핀)으로 재데뷔한다.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이하 울림)는 4일 "울림의 새로운 얼굴, 그룹 DRIPPIN이 오는 10월 가요계에 데뷔한다"며 "인피니트·골든차일드를 잇는 울림의 세 번째 보이그룹 DRIPPIN에는 '프듀X' 출신 차준호가 소속돼 있다"라고 밝혔다.

DRIPPIN은 '멋있다', '쿨하다'라는 뜻을 가진 신조어로 음악부터 패션, 트렌드를 선도하는 '멋있고 쿨한 그룹'이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 화려한 비주얼, 퍼포먼스와 가창력 등 다채로운 매력으로 가요계의 새로운 역사를 쓰겠다는 포부가 담겨있다.

울림은 오는 7일 공식 SNS를 통해 DRIPPIN 멤버들의 스토리를 담은 '알레고리(Allegory) of 드리핀' 영상을 공개한다. 그리스어 알레고리아(allegoria)를 어원으로 하는 알레고리(Allegory)는 은유적 의미를 전하는 양식으로, 보이는 이상의 심화한 의미를 갖는다는 뜻이다. 울림이 '알레고리(Allegory) of 드리핀' 영상을 통해 DRIPPIN에 대해 어떤 세계관을 풀어놓을지, DRIPPIN은 어떤 색깔로 가요계를 물들일지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소속사 울림 관계자는 "DRIPPIN은 오랜 시간 심혈을 기울여 준비한 울림의 새로운 보이그룹이다. 오는 10월 모두의 기대를 충족시킬 모습으로 데뷔할 DRIPPIN에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DRIPPIN은 5일 공식 유튜브와 SNS계정을 오픈하고, 오는 10월 가요계 데뷔를 목표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