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net ‘보이스코리아’ 방송화면 캡처.
Mnet ‘보이스코리아’ 방송화면 캡처.


죠소울(황주호)가 골든(김지현, 구 지소울)과 박빙의 1대1 대결을 펼친다.

26일 방송되는 Mnet 예능 프로그램 ‘보이스 코리아 2020’에서는 지난회에 이어 각 팀별 1대1 대결이 그려진다.

지난회 죠소울이 소속된 보아팀에서는 동방신기의 ‘Love In The Ice(러브 인 디 아이스)’로 그룹 대중소와 오브어스가 대결을 펼쳤다. ‘보이스 코리아’ 역사상 최대 인원이 꾸민 무대로, 두 팀의 결과는 대중소에게 승기가 돌아갔다.

이어 오늘(26일) 개성파 보이스 죠소울과 골든의 대결이 예고됐다. 특히 두 아티스트 모두 출중한 가창력의 소유자인 만큼 환상의 시너지로 무대를 완성했다는 후문이다.

특히 두 사람의 무대에 팀을 이끄는 보아는 “찢었다. 둘 다 찢었다”며 감탄했고, 성시경도 “이분들 때문에 방송이 잘 되는 것 같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고 한다.

죠소울은 지난달 29일 오후 첫 방송된 Mnet '보이스 코리아 2020'에 출연해 ‘올턴’의 주인공으로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이후 네이처, TOO(티오오) 등이 소속된 엔씨에이치 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하며 활발한 음악 활동을 예고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