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의 '깡' 열풍과 함께 결성된 혼성 댄스 그룹 싹쓰리./ 사진제공=MBC
비의 '깡' 열풍과 함께 결성된 혼성 댄스 그룹 싹쓰리./ 사진제공=MBC


가수 비가 '깡'으로 연일 신드롬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1일 1깡' 열풍을 이을 강력 후보들도 주목받고 있다.

'깡'은 비가 2017년에 낸 미니 앨범 'MY LIFE愛'의 타이틀곡이다. 공개 당시엔 크게 주목받지 못했다. 그러나 한 여고생이 유튜브에 '1일 1깡 여고생의 깡(Rain-Gang) cover'란 제목으로 커버 영상을 올리며 '1일 1깡'이란 단어가 유튜브 댓글란을 중심으로 유행으로 번지기 시작했다. '1일 1깡'은 하루에 한 번은 비의 '깡'을 시청해야 한다는 뜻이다.

'Yeah 다시 돌아왔지'로 시작해 '화려한 조명이 나를 감싸네'에서 화룡점정을 이루고, '나 쓰러질 때까지 널 위해 춤을 춰'로 끝나는 가사와 비의 진지한 꾸러기 표정이 주는 반전, 모든 동작에서 시선을 사로잡는 퍼포먼스는 '1일 1깡'을 넘어 '1일 N깡' 신드롬을 만들었다. 이러한 인기를 타고 비는 MBC 예능 '놀면 뭐하니?'에서 직접 '1일 7깡'을 언급해 화제를 불러모았고, 현재는 비룡이란 예명으로 린다G(이효리), 유두래곤(유재석)과 혼성 댄스 그룹 '싹쓰리'도 결성했다. 하이어뮤직과 함께해 '하이어깡'이란 애칭으로 불리는 '깡 Official Remix'는 음원 차트 1위를 휩쓸었다. 비는 차트 뿐만 아니라 새우깡, 리바이스의 모델로 발탁되며 광고계도 접수했다.

'깡' 신드롬이 만들어진 유튜브에서 '1일 1깡' 다음 타자로 네티즌들이 즐겨 찾고있는 영상은 전진의 'Wa (feat. 주희, Rap By Bigtone Of Bless One)'(이하 '와')다. 그룹 신화의 멤버인 전진은 2008년 첫 솔로 정규 앨범 '前進 New Decade'를 냈다. '와'는 이 앨범의 타이틀곡이다. 전진의 '와' 무대는 비의 '깡' 무대처럼 강한 흡입력과 몇 가지 비슷한 점을 갖고 있어 네티즌들을 끌어모으고 있다. 비가 '깡' 뮤직비디오에서 쓴 것과 같은 퓨처리즘 선글라스, 이를 감싸는 음악 방송의 화려한 조명, 골반을 튕기는 '꼬만춤', 진지한 표정 등이다. '다가와 줘 다가와 줘 Babe''내게 와 내게 와 Babe'와 같은 직관적인 가사도 '1일 1와' 중독을 부르고 있다.
엠넷 '엠카운트다운' 무대에 오른 전진 '와' 무대 캡처.
엠넷 '엠카운트다운' 무대에 오른 전진 '와' 무대 캡처.
유튜브에 올라와있는 '와' 음악 방송 무대 영상 댓글란은 벌써부터 네티즌들의 재치있는 새 댓글로 가득하다. '1일 1와가 제2의 깡이 될 거라는 소문을 듣고 왔다''2020년도에 와 보는 사람 다가와 다가와''깡보다가 생각나서 왔다''비운의 가수 전스틴(전진과 미국 가수 저스틴 팀버레이크를 합친 별명), 시대를 앞서간 노래' 등이다.
2PM의 '우리집' 무대./ 사진제공=JYP 엔터테인먼트
2PM의 '우리집' 무대./ 사진제공=JYP 엔터테인먼트
'1일 1깡' 열풍이 뜨거워지기 전부터 인기가 역주행하고 있던 2PM의 'My House'(이하 '우리집')도 후보군에 속한다. '우리집'은 그룹 2PM이 2015년 발매한 정규 5집 'NO.5'의 타이틀곡이다. 멤버들이 탄탄한 몸매가 고스란히 드러나는 셔츠를 입고 춤을 추며 섹시한 매력을 자랑한다. 그 중에서도 준호가 특히 주목 받아 '우리집 준호'라는 새 별명도 얻었다. 2015년 6월 14일 JYP엔터테인먼트 공식 유튜브 공식 계정에 올라온 '우리집' 뮤직비디오는 지난 12일 기준 조회수 4300만을 돌파했다.

이 공식 뮤직비디오의 댓글란엔 '깡을 본 사람들은 1일 3깡에 중독되지만 우리집을 본 사람들은 집문을 두드린다''남들이 다 1일 1깡할 때 난 1일 우리집한다''투피엠은 현재다' 등의 댓글이 올라왔다. 예전 영상을 토대로 새로운 콘텐츠가 끊임없이 나오고 있다는 점도 '깡' 열풍과 비슷하다. 몬스타엑스는 지난 11일 방송된 엠넷 '엠카운트다운'에서 '우리집' 커버 무대를 선보이기도 했다. 단, 2PM 멤버들은 2017년부터 입대해 전역한 우영·옥택연·준케이, 외국인인 닉쿤을 제외한 준호와 찬성은 국방의 의무를 다하고 있다.

'깡러'(1일 1깡을 하는 사람)들이 유튜브 알고리즘 등을 통해 즐겨 찾는 또다른 무대 영상은 그룹 제국의 아이들의 '후유증'이다. 마치 비의 '깡'처럼 무대의 1분 1초가 포인트라는 '후유증' 또한 '우리집'처럼 유튜브에서 새 콘텐츠와 댓글들이 생성되고 있는 중이다. KBS Kpop '후유증' 영상은 326만뷰를 넘었다. 댓글란엔 '1일 1후유증 하시는 분들 계시죠?''광희 머리도 소가 핥고 지나갔나''깡러들은 좋아요 눌러주세요''뭉치면 죽고 흩어지면 사는 그룹' 등이 달리며 하나의 커뮤니티가 생성되고 있다.
KBS2 '뮤직뱅크'에 출연한 제국의 아이들 '후유증' 무대 캡처.
KBS2 '뮤직뱅크'에 출연한 제국의 아이들 '후유증' 무대 캡처.
비는 이제 자신의 음악이 '밈'(Meme, '짤'과 비슷한 의미로 모방을 통해 습득되는 문화요소)으로 소비되는 것을 넘어 부캐릭터 '비룡'으로 또 다른 전성기를 맞았다. '깡'이란 글자가 들어간 과자인 감자깡, 고구마깡 매출마저 증가할 정도다. 이에 비의 '깡' 가사처럼 '재 등장과 동시 완전 물 만날' 다음 타자는 누가 될 것인지에도 이목이 쏠린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